Love n Photo | 아무도 이해 못할 순간에
19660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9660,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아무도 이해 못할 순간에

평소에 생각하지
못했던 선택의 순간,
믿음으로 순종한다는 것은
모든 사람에게
이해와 동의를 얻기 힘든,
순간도 있겠지요.

아브라함이 자신의 손으로
아들을 제물로 바쳐야 한다면,
평생 동안 자신의 아들을 죽인
살인자, 미치광이라는
주홍글씨를 달고 살아가야 합니다.

순전한 나드를 가져다가
예수님의 발에
부은 마리아를
가룟 유다를 비롯한
제자들은 그녀를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자신의 민족을
기만한 기생 라합의 선택까지도..

그때는
믿지 않는 자뿐 아니라
믿는 자들에게도 판단 받을 수 있습니다.
동료와 친한 친구와 가족까지도
자신에게 등 돌리게 만들 수 있습니다.

만일 그런 날을
만나게 된다면
주님은
나를 꼭 안아주세요.

<노래하는풍경#1261>

#사람이이해못할 #순종의때
#선택후 #댓가지불
#주홍글씨 #감당할수있을까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