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보통의 날들속에
19664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9664,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보통의 날들속에

어제, 아파하는 사람과
눈물 흘리며 기도했습니다.
‘도대체 하나님은
내게 왜 이러실까요?’
올해만도 몇 번이나 인생을
그만두려 했다는 그에게

‘시간이 약이야.’
‘시간이 해결해줄 거야.’
라는 말은 답이 되어 주지
않는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시간이
하나님의 시간 안에
있다는 말은
오늘을 전혀 다른
세계로 이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나는 무엇을 선호할까요?’
스스로 무난하고
별로 까다롭지 않은 사람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조금씩 알게 되었습니다.
문제 삼고 싶지 않아서
입 밖으로 말하지 않을 뿐이지
마음은 끊임없이 생각하고
왜 그런지를 고민하고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하나님의 시간을 걷다’
이 알 수 없는
시간에 대한 고민을 담았습니다.

고난과 답답한 시간,
하나님이 없다고
생각되는 시간 속에
주님을 초대합니다.
성탄의 새벽,
당시 모두에게
외면받던 목자에게
구주의 나심을 알리셨던 것처럼

절망 속에 살아가는
이에게 주님 찾아와
말씀해주세요.
“하늘에 영광, 땅에 평화..”
먼 이야기가 아니라
실제 우리 삶 속에
벌어진 사건이라는 것을..


#하나님의시간을걷다
#보통의날들속에서 #하나님을만나다
#모두메리크리스마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