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여행에서 만나는 인생맛집
19707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9707,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여행에서 만나는 인생맛집

저는 일부러 맛집을 찾아
식도락 여행을 떠난 기억이
거의 없습니다.

제가 할 일이 있어서
목적지에 가게 되면
동선에 맞춰서 경유하며
이것도 하고 저것도 하는 편입니다.
그래서 아이들이 어릴 적에는
제 스케줄을 따라
함께 여행한 기억이 많습니다.

십 수년이 흘렀지만
지금도 어디를 가게 되면
일거양득을 고집합니다.

여전히 목적지가 있으면
동선을 맞춰서
오랜만에 사람들에게
안부 인사를 나누고
함께 기도하는 것에 익숙합니다.

급하게 일정이 잡히면
지하철에서부터
어떤 말씀으로 함께 기도할지
말씀을 묵상하기 시작하는데

올해 초에는
‘자유인이면서 종’ 이라는
말씀이 내 마음에 가득했습니다.

복음이 우리를 정말
자유롭게 합니다.
“통치자들과 권세들을
무력화하여 드러내어
구경거리로 삼으시고
십자가로 그들을 이기셨느니라”(골2:15)
이기신 예수님 때문에
그분 안에서 자유를 누립니다.

하지만 성경은  자유인이지만
그리스도의 종이라 말합니다.

“여러분은 자유인으로 사십시오.
그러나..
하나님의 종으로 사십시오.” (벧전2:16)

이 역설적인 문장을 묵상하며
한 해를 살았습니다.
완전한 자유인이지만,
동시에 자원하는 종으로.

희년. 은 정말 놀라운 축제의 날입니다.
종 되었던 자들은
그날에 얽매었던 굴레를
벗어던지고 진정 자유인이 됩니다.

그러나 종이 주인을 너무 사랑하면
자유를 얻지 않을 것을 선언하고
표징으로 문설주 앞에서
자신의 귀를 뚫고
그 집의 종으로 남습니다. (출21:5-6)

완전한 자유인이지만
동시에 자원해서 종으로 사는 시간.
역사에는 그런 흔적들이 가득합니다.
흑인들에게 복음을 전하기 위해
자신을 팔아서
스스로 노예선에 올랐던 사람들.

올해도 예상 못한
경험으로 가득했습니다.
그중 하나가
국가인권위원회에서의 공부입니다.
아이들이 학교에서 배워오는
인권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제대로 권위를 가지고 알려주고 싶어서
시작한 공부였는데
며칠 전 합격통지를 받았습니다.
도무지 이해되지 않는 인생의 걸음 속에서
오늘도 한 걸음씩 걸었습니다.

이제 나는 또 어떤 걸음을 걷게 될까요?
지지부진하고,
때로는 멈춰 있는 것 같이
느껴지지만,
여전히 주님께
인생의 답이 있음을 고백합니다.
살게 하시는 주님께 묻고
살게 하시는 주님께 감사합니다.

” 기도하고 있는 시간은
멈춘 시간이 아닙니다.

그래서 낙심하지만
낙심하지 않고,
아파하지만
아파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시간을 걷다』 중에서


다시 여행 이야기로 돌아와서,
사진작가라
누구보다 여행을 자주 하게 되는데
경험상,

맛집을 찾아 떠나는 여행은
맛있으면 다행이지만
맛없으면 여행의 기억이
쓴 맛으로 남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냥 떠난 여행이어도
여정 중에 우연하게 만난 맛집이며
만난 풍경들은
오랫동안 좋은 추억으로
남게 되더라고요.

도무지 알 수 없는
인생의 여정이지만
하나님이 만나게 하시는
맛집, 멋진 풍경, 사람들이
새해에 가득하기를 기도해요.

한 해 동안 모두 수고 많았어요.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여행의목적지 #알수없어 #삐뚤빼뚤 #인생여정속에
#주님선물같은 #인생맛집 #인생만남 #인생풍경 #인생간증
#가득한 #새해되세요 #하나님의시간을걷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