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두려움은 두려움대로
19732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9732,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두려움은 두려움대로

아들 소명이는
나를 닮아서 일까요?
눈에 보이지 않는
두려움을 자주 느낍니다.

그래서 밤에 혼자서
불 꺼진 방에 들어가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볼일을 보러
살금살금 들어갔다가
나올 때는 후다닥
뛰쳐나올 때면
어릴 적 내 모습을
보는 것 같습니다.

고등학교 때 자율학습을
마치고 학교를 나서다가
교실에 두고 온 물건이라도
있으면 어둔 복도를
지나가야 한다는 생각에
머릿속이 하얘졌던
기억이 있습니다.

소명이가 무서워할 때
누나 온유가 소명이에게
말씀을 암송하며
토닥거려 주었습니다.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라..”
[사41:10]

“소명아. 무서워?
이 말씀에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신대..”

일부러 두려움을
심어줄 필요는 없지만
두려움은 두려움대로
하지만 말씀은 말씀대로
복음은 복음대로..

하나님은 오늘
우리에게 어떤 분이신가요?

#변동성 #가득한 #불확실의시대
#아브라함 #야곱 #모세 #여호수아 #다윗 #제자들
#수많은이들에게동일한말씀 #두려워말라 #왜냐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