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하나님은 말씀하신다
19753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9753,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하나님은 말씀하신다

하나님 제발 말씀해주세요.
이렇게 기도하지만
하나님은 많은 경우
말씀하신다.
이미 말씀하셨다.
상황은 다르지만
본문속에서 만나는 하나님은
여기까지 말씀하시나 싶을만큼
말씀하신다.

종이 희년을 만나서
자유인이 되었을 때
그대로 종으로 남으려 한다면..
중요하지 않을 것 같은
이 상황들까지도
이렇게 구체적으로 설명해 주신다.

하나님은 말씀하신다.
우리 일상속에서
끊임없이.

하나님은 시내산에서
모세를 두고 말씀하신다.
당신의 사랑을 말해주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이 품고 살아야 할 법을
말씀하신다.
그뿐 아니라 함께 살아갈 때
필요한 기초들을 말씀하신다.

종에 대한 법도,
서로 때리거나 죽이거나
상처를 냈을 때
어떻게 하면 좋을지,
배상에 관해서
서로 간 약속에 대해서도.. (출21-23)

제사법뿐 아니라
서로를 위해서도
필요한 말씀들을 들려주신다.
하나님은 우리 인생에
어디까지 함께 하시길 원하시는가?
하나님의 백성은
제사만 잘 드리는 것으로
전부가 아니다.

“너는 이방 나그네를 압제하지 말며..”
“너는 과부나 고아를 해롭게 하지 말라”
“가난한 자에게 채권자같이 하지 말며”

그리고 이스라엘 백성들과
언약을 맺으시는데
모세가 피를 가지고
반은 여러 양푼에 담고
반은 제단에 뿌리고
다시 그 피를 가지고 백성에게 뿌리며
언약했다. (출24)

나는 가끔 그 광경을 상상한다.
200만 명 되는 이스라엘 백성에게
피를 뿌리기 위해
얼마나 많은 짐승의 피를 내야 하는가?
짐승의 고통소리가 들리지 않는가?
누군가 살기 위해
누군가는 죽어야 한다.

내 아픔이나 내 죽음이
실제적인 만큼
대속한 아픔이나 죽음도 실제적이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