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물론 선물 같은 인생이지만
19844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9844,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물론 선물 같은 인생이지만

하나님이 우리 마음을
아신다고 말하지만
동시에 실제적으로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고
토지소산을 하나님께 바친다. (신26:4)

적군을 치러 출진할 때는
용변을 보는 것까지 주의를 요했다.

나 혼자 전쟁을 하는 것 같지만
하나님이 우리 중에 함께 하시고
싸우시기 때문이다. (신23:14)

용변을 주의해서 보면
전쟁에서 승리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시기에
주의하는 것이다.

그래서 아말렉과의 전투에서
싸우지 않은 이들에게는
노획물을 나누지 말자는 이들을
성경은 악한 자와 불량배라고
노골적으로 이야기한다.

그들이 싸워 이긴 것 같지만
사실은, 하나님께서 자신들의 손에
넘기셨기에 얻게 된 선물과 같다. (삼상30:23)

선물과 같은 인생이지만
하나님을 배제하면
인생이 못마땅해진다.
하나님을 배제하면
선물 같은 인생은 불행해진다.
더 많이 가진 자들과 비교한
산술만 남기 때문이다.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는 것은
인생을 산술로 보지 않고
주님 안에 있는 선물로
인정하겠다는 믿음의 열매다.

주님을 배제한 인생은
내가 주인이 되어야 한다.
하지만 내가 주인이 되었을 때
하나님은 내 입맛대로 움직여지지 않는다.
결국 내 필요와 원함을 따라
살고 싶은 생각을 따라가면
내게 맞는 신을
골라서 믿으면 되는 것이다.

하지만 마지막에 알게 된다.
돌아갈 곳에 없다는 것을.

물론 하나님은 우리 마음을 아신다.
그 사실이 두렵다.
우리 마음을 하나님이 아신다는 말과
우리 마음에 주님이 계시다는 사실은 다르다.
그 사실이 너무 두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