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평생 라면만 먹고 싶어요
19847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9847,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평생 라면만 먹고 싶어요

머리 위의 하늘은 놋이 되고
땅은 철이 되었을 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발버둥쳐야 한다.
살아야 하니까..

그래서 이스라엘은
바알과 아세라,
더 많은 신들에게
자신의 미래를 맡겨 버렸다.

잘 되기 위해 하나님을 찾았는데
별 게 없다면..
하나님이 답이 되어주지 못한다면
다른 답을 찾아야지 않겠는가?
이 질문의 테두리에서만
답을 찾는다면
영원히 답을 찾지 못하게 된다.

아픔과 저주를 피하기 위해,
혹은 성공하고 풍요로움을
누리기 위해 하나님을 섬겨야 하는가?

내가 아프지 않기 위해,
내가 저주를 피하기 위해
내가 성공하기 위해,
내가 풍요롭기 위해.
주체가 내가 되면
이 문제는 풀지 못하게 된다.

신생국에 불과한 이스라엘에게
하나님은 놀라운 약속을 말씀하신다.

가나안을 차지하기 위해 온 신경이
몰두해 있는 여호수아에게
하나님은 선 곳에서
신을 벗으라 말씀하신다.
전쟁의 승리가 우선이 아니다.
이 전쟁은 누구의 전쟁인가?
우리의 인생은 누구의 것인가?

아버지의 마음을 알지 못하고
내가 중심이 되면
하나님은 부속품이 되고,
인간은 인생이라는
무거운 놋 갑옷을 입고
온종일 제자리를 맴돌아야 한다.

아직 약속의 땅에 들어서기 전,
하나님은 생명과 죽음에 이르는 길을
말씀하신다. (신28)
누구도 떠밀지 않았고
말씀앞에서 백성들은 아멘.으로 화답했다.
이제 스스로 책임지고
반응하면 될 일이다.

소명이가 말했다.
나는 평생 라면만 먹고 싶어요.
정말이니?
네. 정말로요.
주님 앞에 우리의 모습도
별반 다르지 않다.

주님의 시간은
더디다고 말한다.
주님의 시간이 더딘 이유는
그의 사랑이며, 오래참음이다.
기억할 것은 오늘도 주님의 시간은
정확하게 계수되고 있다는 사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