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나의 처지와 한계를 알지 못했다
19851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9851,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나의 처지와 한계를 알지 못했다

“멸망할지라도
내게는 평안이 있으리라.”
사람은 자신의 처지도 알지 못하고
자신의 한계도 알지 못한다. (신29:19)

청년시절 기도했다.
하나님을 믿는 믿음이
어떤 것인지.
정말 어려운 처지에도
나는 여전히 주님을
노래하겠습니다.

이 기도는
진심이었지만
나는 나의 한계를 알지 못했다.

순간 순간, 얼굴로 웃으며
마음으로 울었던 적이
얼마나 많았던가?
마음을 찢으며
주님의 긍휼을 구했다.
평안한 마음은 강한 의지를
품는다고 갖게 되지 않는다.

사람이 살지 못하는
광야속에 40년을 살아갔던
시간은 이스라엘에게 기적과 같다.
몸의 옷이 낡아지지 않았고
발의 신이 해어지지 않았던 것도
기적과 같다. (신29:5)

하지만 기적의 경험이
마음에 평안을 주지 않는다.
낡아지지 않은 옷과
해어지지 않은 신이
누구로 비롯되는지
알아야 결국 샬롬을 알게 된다.

큰 시험과 이적과 큰 기사를
눈으로 보았지만
마음에 독초와
쑥의 뿌리가 생길 수 있다. (신29:3,18)
시각적 정보가 믿음을 담보하지 못한다.

주님
깨닫는 마음과 보는 눈과 듣는 귀를 주세요.
마음에 할례를 베푸사
하나님을 사랑하게 해주세요.
주님이 나의 평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