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평화의 날, 광야의 시간
19956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9956,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평화의 날, 광야의 시간

나도 다 알고 있다고,
내가 누구보다 
더 잘 알고 있다고,
나는 다윗이야. 다윗이라고.
누구보다 하나님과 친밀했던 다윗이었다.
다시 광야가 필요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스라엘 백성들이
블레셋과 싸울 때
자신의 목적을 위해서
하나님의 궤를 가져왔지만
다윗은 위기의 순간에
하나님의 궤를 자신에게서
떠나보낸다.(삼하15:25)

다윗은 암논과 다말, 압살롬의
이어진 사건들에서
중요한 결정들을
미루는 것 같아 보인다.
므비보셋에게는 아름다운 사랑을
보였던 다윗의 마음이 점점 강퍅해졌다.

광야의 길에서 비로소
알게 되는 것들이 있다.
잊고 있었던 시간들을
다시 기억하게 된다.
하나님이 필요하지않았던 평화의 날이
다윗에게 도리어 양날의 검은 아니었을까?
누구에게나 마찬가지일 수 있다.

하나님은 나의 도구가 아니고
나의 목적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
그래서 다윗은 하나님의 궤를
떠나보냈지만 동시에
끊임없이 하나님의 긍휼을 구한다.

그 길에서
다윗은 친구들을 다시 만났다.
함께 광야를 걷는 이들이 있었다.

“내 주 왕께서 어느 곳에 계시든지
사나 죽으나 종도
그곳에 있겠나이다”(삼하15:21)
광야의 길에서 다시 알게 되는 것들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