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오늘 살 힘
20225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20225,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오늘 살 힘

가난하고 병든 아이가 하나 있습니다.
벌써 몇 년간 여러 모양으로 마음을 나누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내게 형이라 불렀는데
나이를 확인한 후부터는 키다리 삼촌으로  호칭을 바꿨습니다.
아이는 어릴 적부터 몸이 불편해서
아픈 노모의 도움 없이는 스스로 생활하기 버겁습니다.
 
코로나를 경험하며 아이의 형편은
더욱 어려워졌습니다.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처지를 비관해서
최근에도 몇 번이나 극단적인 시도를 했습니다.
전화기 너머로 주님의 도우심을
구하며 울며 기도했습니다.
 
“주님 힘을 주세요. 주님 힘을 주세요.”
어머니의 처절한 외침이
마음을 뒤흔드는 것 같았습니다.
 
아내와 관련해서 이야기를 나누고
훌쩍 차를 몰아서 아이가 있는 전라도로 향했습니다.
사실 지금 제게 가장 아쉬운 것은 시간입니다.
돈을 주고서라도 시간을 사고 싶습니다.
당장 다음 주까지 제출해야 하는 페이퍼가 있기에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태입니다.
 
그런데, 만약 혹시라도
내가 여유 있는 시간까지 미루게 되었다가
아이가 잘못되기라도 한다면
학위를 취득한다는 게 다 무슨 소용일까 싶었습니다.
당연하게도, 한 사람의 영혼은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을 만큼의 중요한 가치입니다.
주님이 오늘, 그리고 지금을
말씀하시는 것 같았습니다.
 
몇 번 함께 만나기도 했고
자주 이야기했던 ㅇㅇ에게
온유와 소명이가 마음을 담아 편지를 써주었습니다.
아이들이 써준 편지와 정성을 담은 선물을
아이가 머무르고 있는 집 문 앞에 두었습니다.
차에서 내려서 선물을 두고, 기도를 하고
다시 떠나오는 데 걸린 시간은 15분도 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집으로 다시 돌아오는 길은 오래 걸렸습니다.
왕복 9시간 걸린 긴 여정. 그러나 비효율이라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러면 주님이 내게 행하신 모든 일이 비효율이 되니까요.
 
낮선 그곳에서 아내와 기도했습니다.
아이가 혼자라고 느낄 때, 아플 적에, 무능력하다고 여길 때
누군가 자신을 생각하고 있고, 기도하고 있다는 것을
그래서  무가치하다고 여긴 자신이
주님 안에서 얼마나 존귀한지를 기억할 수 있기를.
 
 
-어젯밤에 일기장에 적은 글을
함께 기도하면 좋을 것 같아서 나눕니다.
함께 손 모아주세요.
우리의 기도는 결코 비효율적이지 않기에.
“주님, 오늘 살 힘을 주세요.
주님안에서 자신이 얼마나
존귀한 자인지를 말씀해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