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예레미아
4591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4591,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예레미아

예레미아는
이름처럼 눈가가 눈물로 젖어있었다.
다른 아이들과 어울리지 못하는
예레미아를 명숙이 누나가 시종 안고 어른다.
눈물은 아이가 흘리지만
아프기로 따지자면 누나가 일등인데..
그저 아이를 안고 있는 것만으로 걱정이 되지만
저 고집을 누가 꺾을 수 있을까..

명숙이 누나 부탁으로
열방어린이학교 개강식에 참석 했다.
개강식이라고 해봐야 몇 명 되지 않는 아이들을 품고
애쓰는 간사들이 있을 뿐이다.
“누나 또 일 벌렸죠?”
“아니, 이번에는 우리 남편이야.”
못 말리는 부부다.
이 섬김 들이 무슨 열매가 있을까 싶을
아주 작은 모임이지만
하나님은 이 모임 위에 축사하실 것이다.
그것은 한 영혼을 통해 열방을 변화시킨다는 거창한 무엇이 아니라
한 영혼에 대한 이들의 지극한 섬김과 사랑.
그 중심을 보시는 하나님의 성품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