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2년 전 이 곳에서
5162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5162,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2년 전 이 곳에서

해질 녘 서쪽 바다를 바라 보며
한 해를 꿈꾸었지만
난 내일조차 알 수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