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오후
5222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5222,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오후

시베리아의 파리로 불린다는
이르쿠츠크 외곽.
분열이 가득했던
외롭고 마른 땅.
낯선 오후 빛을 마주 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