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노래하는 풍경 #36
8906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8906,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노래하는 풍경 #36

여행 중에 낯선 숙소에 묵게 되면
짐을 풀기 전에
그곳에서 먼저 이렇게 기도합니다.

“하나님, 이곳에서
있었던 죄악을 회개합니다.
하나님?보시기에 옳지 못 했던 행동과
모든 음란과 범죄를?회개합니다.
주님, 용서해주세요.
주님의 보혈로 덮으시고
이 공간을 전혀 새로운 곳으로 사용해 주세요.”

나와 상관없었던 죄악이지만,
내가 그 죄악을 대신하여
회개하는 가장 근본적인 이유는
주님이 내게 그리하셨기 때문입니다.

“교회의 모든 죄가
우리의 죄임을 고백합니다.
주님 용서해주세요.”

[노래하는 풍경 #36]

#교회의죄는
#교회만의죄가아니라
#몸을이룬
#나의죄이기도합니다
#주님용서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