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내가 노래하는 풍경 #94
9821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9821,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내가 노래하는 풍경 #94

내가 손을 내밀 때 주님은 내 손을 맞잡으신다.
그분이 내 사랑을 기뻐 받으신다.
주님의 존재감을 진정 인정한다면
우리 모인 곳에 강하게 임재하는 것을
믿음으로 취하는 것이다.
하늘을 보좌 삼으시고 땅을 발판 삼으시는 권능의 주께서
지금 내 앞에 친밀한 아버지로 와 계시다는 것이다.
이게 믿어지는가?
찬양, 찬양 받기 합당하신 주님.

[내가 노래하는 풍경 #9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