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Diary
685
archive,paged,category,category-private_diary,category-685,paged-4,category-paged-4,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2019-05-13 나는 사랑하는 아빠가 있다

오늘 여러 아이들을 만났다. 그 중 한 아이가 내게 안겨와서 놓지를 않았다. 주변 아이들이 내게 물었다. "이 아이 아빠예요?" 아니라고 대답했다. 동생들에게 부모의 사랑을 빼앗겼다...

2019-05-12 살구나무를 봅니다.

늦은 밤에 집에 돌아왔다. 버스안에서 가족들과 화상채팅을 해서 그나마 덜 미안한 마음이 든다. 지금은 어디를 가든, 얼굴을 볼 수 있어서 형편이 많이 좋아진...

2019-05-11 보소서 저는 어린아이라

아침부터 밤까지 바쁜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그 시간속에 반가운 만남이 있었고 기도가 있었다. 시장에서 사간 만두를 먹으며 함께 짧게 기도드리는 시간속에 여러 생각이...

2019-05-10 월동을 할 수 있을까

마을모임을 마치고, 서둘러 사진과외 시간을 맞췄다. 바쁘지만 매일의 일상을 살아갈 수 있어 감사하다. 아픈 이들이 회복되는 것을 볼 수 있어서 감사하다. 내일 몇...

2019-05-01 새소리가 정겹습니다

며칠을 바쁜 시간 보냈습니다. 피곤했던 밤에 우연히 아는 지인의 부친상 소식을 들었습니다. 다음날이 발인이라 새벽 첫 차를 타고 대구를 내려갔습니다. 지방이라 찾아올 사람이...

2019-04-25 약속 보다 사랑이다

춘천에 있는 나눔의 동산을 다녀왔다. 얼마 후에 장학금을 받는 아이들과 봉사활동할 곳이다. 답사차원으로 간 그곳에서 나는 부끄러웠다. 지난주일 설교가 부끄러움에 관한 내용이었다. 국가의 지원...

2019-04-20 아무 일 없는 것처럼

조용한,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조용한 토요일, 내일 예수님이 부활하실거란 사실을 아무도 모른채, 침묵하고 있는 시간을 살고 있습니다.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할지, 다시 생계를 고민해야...

2019-04-19 주님의 일하심앞에

하나님의 일하심이 놀랍다. 불과 며칠사이에 하나님이 만나게 하시는 사람과 심경과 태도속에 그 분의 인도하심을 알게 하신다. 새벽예배를 가는 차안에서 아내와 대화했다. 그래. 주님이 인도하신다는 마음이면 우리는...

2019-04-17 나는 죽을테니 너는 살아라

나발 앞에 다윗은 흥분했지만 아비가일은 다윗에게 말했습니다. 그는 그의 이름이 어울리는 자라고. 그래서 그는 자신의 분노를 거두게 됩니다.   사람들을 만나며 오해하거나 오해를 받거나 반응 앞에...

2019-04-05 그래서 제안을 거절했다

친한 지인으로 부터 괜찮은 제안을 받았다. 내일까지 답변을 달라 했지만 이미 거절을 말하고 있었다. 나는 제안이 너무 필요했지만, 만난적도 없는 누군가를 생각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