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gallery
3
archive,paged,category,category-gallery2,category-3,paged-25,category-paged-25,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2015-09-24 기도

기도는 눈으로 보이지 않고 귀로 들리지 않아서 내가 느끼지 못하지만 그 일을 가장 실제적으로 도모하는 것이다. 하나님을 믿으면 기도의 힘 또한 믿어라.. _사람들의 기도하는 모습을 촬영하는 중에 갑자기 렌즈...

2015-09-24 하늘에는 영광, 땅에는 축복

하늘에서 눈이 옵니다. 펑펑 눈이 옵니다. 제가 오랫동안 기도했던 것들을 하늘은 펑펑 내리는 함박눈으로 응답하셨습니다. 그 모든 오해와 반목으로 생긴 상처를 눈과 같이...

2015-09-24 라브랑스에서..

아니요. 적당히 타협하고 싶진 않습니다. - 그래요. 라는 대답으로 끝내기엔 내 안에 진실이 너무 크기 때문이예요.. 내가 늘 말하는 하늘,...

2015-09-24 딱지

나는 무엇을 위해 사는가? 참 근본적인 질문인데 내가 몇 년 전부터 생각해 오던 질문인데 내가 비본질에 몰두하고 있는 건 아닌가 생각하게 되었다. 물론 본질과...

2015-09-24 빨래

길을 잃었다. 한참을 걸으니 묘한 세계가 펼쳐진다. 복도 안팎으로 보일러 연통이 튀어나와 추위 속에 한꺼번에 보일러를 돌리면 동사 가 아니라 질식사 하지 않을까 염려될...

2015-09-24 할머니

웃음 이면의 풍경들 그 풍경 속에 거하는 웃음...

2015-09-24 어제나 오늘이나..

-날씨가 얼마나 추웠던지 습기가 있는 화장실 온 벽이 얼음으로 꽁꽁 얼었다. 백열등 빛에 반사되어 반짝거리는 화장실이라니.. 하하 -글을 쓸 때마다 느끼는 건 난 분명한 한계를...

2015-09-24 낮잠

겨울 해가 강하게 내렸다. 날씨가 조금 풀렸다는 생각에 긴장 풀린 용기형은 그제야 꾸벅꾸벅 졸기 시작했다. 그림자가 깊다.....

2015-09-24 양화진의 겨울 #1

양화진의 수많은 십자가 앞에 섰다. 이 땅에 밀알이 되어 주신 분들 눈발이 날리는 그 곳을 사진으로 담았다. 그 곳의 사계절을 찍고 싶었다. 희망이 보이지...

2015-09-24 양화진의 겨울 #2

양화진의 수많은 십자가 앞에 섰다. 이 땅에 밀알이 되어 주신 분들 눈발이 날리는 그 곳을 사진으로 담았다. 그 곳의 사계절을 찍고 싶었다. 희망이 보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