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gallery
3
archive,paged,category,category-gallery2,category-3,paged-6,category-paged-6,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2015-09-24 +

내겐 사진이 또 하나의 언어였습니다. 워낙 말재주가 없다 보니, 또 다른 언어가 내겐 너무나 소중했습니다. 카메라를 가지고 오늘 하루를 살고, 그것을 말했습니다. 그렇게...

2015-09-24 사랑

네가 오후 네 시에 온다면 난 세시부터 행복해지겠지...

2015-09-24 십자가

For the message of the cross is foolishness to those who are perishing, but to us who are being saved...

2015-09-24 바오밥

살 수 없을 것 같은 땅에 사람이 살고, 그들이 풍경의 한 부분을 차지합니다. 뿌리가 하늘로 향한 바오밥나무 아래 작은 꽃송이처럼 피었는지 안 피었는지 아무도 모르지만 땅...

2015-09-24 잔지바

노예상인들이 아프리카를 떠나기 전 마지막 경유지로 들르던 이 곳의 이야기. 지금은 시간이 없어 다 말하지 못하는 것들을 언젠가 사진 한 장 한...

2015-09-24 여행

따사로운 햇볕 아래 꽃이 피고, 지고, 열매 맺는다. 하늘은 비를 내리고, 우리는 이렇게 자라난다. 즐겁지 아니한가? 여행을 떠나면 늘 아침 일찍 일어나 걸었다. 사람을...

2015-09-24 +

아무도 모르는 시절의 한 모퉁이에서 우리는 여전히 기다리고 있다....

2015-09-24 Chad #6 (유뉴스 이삭)

차드에서는 화요일까지 머물 예정이었다. 월요일, 수도인 은자메나에서 외곽을 향해 차로 한참을 달렸다. -나는 아이들의 밝은 표정을 좋아한다. 그들의 현실을 들여다 보면 그리 녹록치가...

2015-09-24 Chad #4

차드에서의 무더웠던 첫 일과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다. 저녁 식사를 나누며 선교사님(굿네이버스 협력 지부장)께 혹시 몸이 불편한 곳이 있는지를 물었다. 선교사님은 그 땅에서의...

2015-09-24 Chad #5

아프리카 여러 국가를 만나왔지만 차드가 가장 비참하다. 지부장님의 4륜구동차도 차드의 험한 길을 버텨내 주질 못하고 곧잘 퍼져버렸다., 50도의 불볕더위는 의욕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