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gallery
3
archive,paged,category,category-gallery2,category-3,paged-7,category-paged-7,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2015-09-24 Chad #3

밤사이 내린 비로 물바다가 된 골목을 지나 찾아온 굿네이버스 헤드오피스. 내가 이 나라에 온 이유는 NGO단체인 굿네이버스와의 협력 때문이다. 이곳에는 선교사님과 함께...

2015-09-24 까만 미소

아프리카에서 만난 어린 내 친구들. 까만 피부, 하얀 이, 노란 손, 빨간 심장을 가진 개구진 미소. 그들을 향한 아버지의 사랑 인생에 대한 하나님의...

2015-09-24 빨래

오랜만에 (어제) 찍은 사진 한 장으로 인사 드립니다. 며칠간 저도 아팠고, 아내도 아팠답니다. 어제는 아픈 아내를 처갓댁에 데려다 주고 그 곳 옥상에서 봄볕을...

2015-09-24 아이들

낯선 길을 한참을 걸었다. 문명이라는 것이 아이들을 얼마나 기운 없고 생기 없고 웃음을 잃게 만드는지.. 에리히 프롬의 말처럼 만약 아이들이 병들었다면 그것은...

2015-09-24 차드에서

차드에서의 촬영은 어려웠다. 다큐 사진이라면 이런 핑계가 없어야 하겠지만 일단 가장 기본적인 노출이 문제였다. 사람들의 얼굴은 새카맣고, 햇볕은 수직으로 내려쬐는데다 배경은 하얗고, 그래, 배경은...

2015-09-24 골목과 빨래를 따라 걸으면

아프리카에서의 한달간의 공식적인 일정을 마치고 계획에 없던 잔지바로 이동했다. 아프리카 노예매매의 서글픈 이야기가 어려 있는 땅. 불과 몇 백년 사이의 일들이다. 덕분에 아라비안과 인디안....

2015-09-24 Chad #1

에디오피아의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10시간 넘게 대기했다. 지난번 아프리카 촬영 때 뭄바이공항에 갇혀 지내던 2박 3일이 생각난다. 아프리카 항공은 사람들이 좌석에 가득차야 출발하기로...

2015-09-24 샘물

사진을 찍는 짧은 여정이긴 하지만 지금껏 아프리카 6개국 정도를 다녀왔습니다. 아프리카라면 다 비슷할 줄 알았는데 각 나라마다 사람들과 성격과 나라의...

2015-09-24 Chad #2

잠이 슬핏 들었나 싶었는데 갑자기 온 몸에 물세례가 퍼부어졌다. 창문이 퍽. 소리를 내며 들썩거릴 만큼의 강한 비바람이었다. 순식간에 한 쪽바닥에 물이 고일정도로...

2015-09-24 아이들의 무기

중국의 서쪽 끝. 카쉬가르의 어느 골목길. 숙소로 향하는 지친 걸음을 걷고 있었다. 어디서 부턴가 때가 꼬질한 아이들이 내 뒤를 쫓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