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Magazine
1
archive,paged,category,category-mag,category-1,paged-132,category-paged-132,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2016-01-22 내가 노래하는 풍경 #92

"내가 부득불 자랑할진대 내가 약한 것을 자랑하리라" (고후 11:30) 미련해 보이는 걸음을 하나님이 인도해 내셨듯 조건과 환경으로 내 길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2016-01-22 아 하나님의 은혜로

친구들과 함께 식사하는 자리에서 나는 이런 말을 건넸습니다. "하나님이 분명 너희에게 계획이 있음을 믿어." 절망에 빠진 그들에게 내가 건넨 말은 진심이었습니다. 집으로 돌아오는 차...

2016-01-21 내가 노래하는 풍경 #91

사단의 영향은 내가 죽기 전까지만 속한다. 왜냐하면 피에 생명이 있기 때문이다. "육체의 생명이 피에 있으므로 피가 죄를 속한다." (레17:11)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죽었으므로 "한 사람이...

2016-01-21 내가 노래하는 풍경 #90

나는 너무나 부끄럽다. 나의 부끄러움은 나 스스로가 가장 잘 안다. 내가 알지 못하는 것을 애써 끄집어 내지 않아도 몇 개를 추스린 것으로도 한강에...

2016-01-21 여전히 사랑해

늦은 밤, 아내와 온유가 소근소근 대화합니다. "엄마, 내가 만일 괴물이라면 엄마는 어떻게 할꺼야? 진흙에 뒹굴다가 집에 돌아오면?" "그럼 갖다 버려야지." 엄마의 장난스러운 반응에 온유의 입이 삐죽 튀어나왔습니다. 나도...

2016-01-20 내가 노래하는 풍경 #89

다윗은 친구 요나단과의 약속을 쫓아 그의 아들 므비보셋을 왕의 상에 앉혔다. 다리를 저는 그가 어떻게 왕의 식탁에 앉을 자격이 될 수 있을까? 다윗과...

2016-01-19 어느 나라가 더 못 살아?

"아빠, 필리핀과 아프리카중에 어느 나라가 더 못 살아?" "응, 어느 나라건 다 아프고 힘든 사람들이...

2016-01-18 내가 노래하는 풍경 #88

나니아연대기에서 주인공들은 코 앞에 있는 적을 상대하기 위해 본부를 지킬 것인지, 선공할 것인지를 두고 다투었다. 여기서 죽을 것인지, 그곳에서 죽을 것인지를 고민하지만 결코 아슬란을...

2016-01-18 내가 노래하는 풍경 #87

하나님의 기름 부으심을 믿는다. 만일 하나님이 누군가에게 다윗처럼 기름 부으셨다면 아래의 말씀이 지금 시대에도 이루어질 것을 믿는다. 내가 안고 기도하는 사람을 일으키겠다는 감동에 순종해서 강남역...

2016-01-17 신혼여행 추억

결혼하고 아내와 유럽으로 배낭여행을 떠났습니다. 가진 것을 몽땅 털어, 우리 인생의 시작점에 아내와 값진 시간을 함께 하고 싶었습니다. 열흘이 안되는 시간 동안 4개국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