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Magazine
1
archive,paged,category,category-mag,category-1,paged-148,category-paged-148,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2016-01-29 내가 노래하는 풍경 #102

작업속에 살고 있을 때, 나는 내가 찍고 있는 사진을 통해 하나님의 기쁨이 되길 소원했다. 정말 그것을 원하고, 또 원했다. 그런데, 하나님은 내게 알게...

2016-01-28 내가 노래하는 풍경 #101

지방에서 도예의 대가를 만났다. 그의 작업에 대한 집요함을 보며, 몇 년 전 시간들이 떠올랐다. 비교할 바는 아니지만 나도 작업에만 몰두한 적이 있었다. 내...

2016-01-28 내가 노래하는 풍경 #100

하나님이 내 인생을 그려나가신 일들을 생각했다. 비록 유치한 경우도 여럿 있었지만 그때마다 당시의 나로써는 절박했고, 그 속에서 믿음으로 그것을 결정해 나갔다. 그저 젊은 날의...

2016-01-27 내가 노래하는 풍경 #99

  가슴에 작은 멍이 하나 있었다. 그것은 슬픔이었다.내 슬픔이야 훌훌 털면 되지만, 내 슬픔이 아닐 때 그것이 바로 중보기도를 위한 무게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노래하는...

2016-01-27 풀 수 없는 문제를

얼마 전, 여명학교의 조명숙 교감선생님이 들려준 이야기. "내가 우리 남편에게 사기 치지 말라고 말했어. 풀 수 없는 문제를 풀 수 있다고 말하면 사기죄로...

2016-01-26 내가 노래하는 풍경 #98

하나님은 내게 용사가 되라고 말씀하셨다. 용사는 누구인가? 하나님이 언젠가 내게 가르치셨다. 화전(火箭)을 맞고 쓰러져 있는 내게 말씀하셨다. 얼마나 큰 펀치를 날리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쓰러져도...

2016-01-26 당신의 자녀를 위한 급박한 전개

"이제 살아가겠습니다. 주님이 우리에게 살아라고 말씀하시는 것 같습니다." 희철이 어머니가 ?순간 순간 눈물흘리며 말씀하실 때 얼마나 감사했는지 모릅니다. 누가 잘 살라고 말한다고 해서 살아갈...

2016-01-26 항해

두려운 것이 너무 많습니다. 어찌 두려워 하지 않을 수 있을까요? 이런 내 마음도 모르고 어린 학생들은 사진학과를 전공하고 싶다며 내게 문의를 보내옵니다. 나는 어찌...

2016-01-26 내가 노래하는 풍경 #97

때론 이유를 알 수 없는 눈물도 흘리지만 눈물을 흘리고 나면 삶을 더욱 알 수 있다. 하나님은 날마다 나를 가르치신다. 너무도 성실하시다. 아픔이 있지만 그 아픔이 더...

2016-01-25 내가 노래하는 풍경 #96

하나님은 매 번 말씀하신다. "결코 소모적인 시간은 없다." 라고.. 이 말은 내게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 모른다. 사람과의 만남, 내가 보내는 시간들. 그것들에 대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