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ort Blog:
  • All
  • Brunch
  • His work
  • Home Sweet Home
  • Notice
  • OneDay
  • TheRoad
  • Vagabond cloud

잊지 못할 성탄절

성탄예배를 가려고 차를 주차했다가
교회까지 향하는 길에
막내 소명이가 후다닥 웃으며 뛰어갔습니다.
저만치서 손을 흔들더니 그만 사라져 버렸습니다.
?
오늘은 아이들과 함께 예배드리는 날인데
예배당에 들어가서 자리를 잡을 때까지도
소명이를 만나지 못했습니다.
교회 안에서 잃어버린 게 아니라서
교회 안팎을 뛰어다니며 찾다가 결국?
근처 편의점에서 경찰 아저씨를 통해?
아이를 인계받았습니다.
?
말 잘 듣고 항상 웃음 가득한 소명이는
오늘 하루, 말 안 듣기 대장이 된 것처럼
이곳저곳에서 사고 치고 떼를 썼습니다.
어르고 달래가며 지친 하루를 보내다가
아이는 차를 타자마자 잠이 들었습니다.
?
토막잠을 자고 일어났더니?
소명이는 마법에서 깨어난 것처럼
다시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왔습니다.
성탄 전야까지 고된 일정을 우리와 함께 하느라
아이도 체력이 고갈되어 지쳤던 모양입니다.
진상 부리던 모습이 소명이의 전부라고 여기면
안될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매일의 상태에 따라 수만 가지 감정과 태도가
아이들 안에?숨겨져 있습니다.
그래서 주님께 수없이 묻게 됩니다.
?
언젠가 부모모임에서 강의를 하고 난 후
자기 아이에게 자신이 부족한 부모인 것 같다며
자책하는 분이 계셨습니다.
?
책에 쓴 것처럼 저는 장농 안에서 불장난을 할 정도로
장난꾸러기였지만?야단맞지 않고
항상 믿어주는 부모를 만나서 감사했습니다.
하지만 다른 성향의 누군가에게?그런 부모는 아이가 삐뚤어져도?
잡아주지 못한 무책임한 부모가 될지 모릅니다.
?
각자의 성향이 다르기에
정답인 아이가 없듯,
정답인 부모도 없습니다.
그 아이의 정답은 그 아이의 부모입니다.
만일 아이에게 부족한 부모가 있다면
그것은 모든 부모에게 적용될 말입니다.
?
언젠가 기도모임을 할 때
육아교육학을 전공한 엄마가
거의 매주일마다 육아 때문에 울었습니다.
학교에서 배웠던 학문이나
유치원에서 업무적으로 대하던 아이와
직접 기르는 내 아이는?
너무나 달랐기 때문입니다.
?
아이에게 부족함 없이
자신만만하기만 한 부모가 존재할까요?
그렇게 믿고 있는 이가 가장 부족한 부모일지 모릅니다.
?
언제 그랬냐는 듯
소명이 특유의 웃음이 오후 내내 집안 가득합니다.
동화 속 하루가 아니라
매일의 웃고 우는 하루, 현실의 하루속에서
주님을 초대합니다.
답을 알 수 없기에 답을 아시는?
주님께 묻고 또 묻습니다.
그렇게 만들어가는 시간을 통해
부모도 아이와 함께 자라갑니다.
?
#잊지못할 #역대급 #성탄절?
#메리크리스마스 #앤 #해피뉴이어
#육아를배우다 #함께자랍니다
?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
?
?

노래하는 풍경 #648

일시적이고, 한 번 뿐인 은혜가 아니라
평생을 당신의 은혜로 덮어주세요.
?
그러면 우리가 살 수 있습니다.
주님이 우리를 살게 하십니다.
?
<노래하는 풍경 #648>
?
#그러면 #살수있습니다
#매일 #성실한 #주님의은혜
#그것이면 #충분합니다
?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

생명 마감

“성경은 생명이 뇌에 있다거나
혹은 장기의 활동으로 말하고 있지 않습니다.
성경은 육체적인 죽음은 영혼과 육체의 분리로 보며
영적인 죽음은 영혼과 하나님의 분리로,
곧 생명을 하나님과의 관계로 이해하고 있습니다.
?
생명에 대해 스스로에게 질문을 반복하다가
질문의 내용을 바꾸었습니다.
생명을 질문하면 너무 어렵거나
진부한 답이 나올 것 같아서입니다.
?
만일 생명을 하나님과의 관계로 이해했을 때,
내 마음에 복이 무엇인지 질문하게 되면
내가 바라는 방향을 만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
신자본주의 시대 위에서 살아가고 있는 우리에게
세속적 가치에 대한 경계를 허물지 않으면
답을 찾기란 쉽지 않습니다.
성경에서 복에 대한 대표적인 인물이 요셉입니다.
요셉의 시간에서 복의 절정은 언제일까요?
그것은 국무총리가 되었을 때가 아니라
하나님이 형제들의 생명을 구원하시려고 이곳에
보내셨다는 것을 깨닫은 때가 아니었을까요 (창45:5)
?
형제들에게 미움을 당하고 내쫓김 당했던 그가
하나님의 때에 도리어 형제들을 살려내는 것입니다.
성경은 요셉을 예수님의 예표로 보고 있습니다.
건축자의 버린 쓸모없는 돌 같은 존재가
집의 기초를 세우고 근간을 이루는 머릿돌이 되었듯…
?
내일을 알지 못하는 두려움,
오늘의 고난 앞에 아파하는 우리의 시간에
손을 얹고 기도합니다.
요셉의 고난을 통해 형제들을 살리신 것처럼,
쓸모없어 버린 돌 같은 존재가
생명의 문을 여신 것처럼
이 시간을 그렇게 빚어 주시기를.”
?
_
?
다큐캘린더 ‘생명’을 만들며 쓴 글입니다.
눈에 보이는 세상을 눈에 보이지 않는 믿음으로
어떻게 살아갈 수 있을까?
주님의 생명으로 어떻게 살아갈 수 있을까?
고민한 흔적을 담았습니다.
?
다큐캘린더 생명은 오늘로 판매 마감합니다.
출시한지 어느새 2주일의 시간이 지났네요.
가장 추웠던 며칠간,
난방도 전기도 들어오지 않는 공간에서
함께 해준 아내와 달려와 도와준 친구에게?
고맙고 미안한 마음이 가득합니다.
‘언제까지 할 것 같아?’라는 질문 앞에도
답을 말하지 못할 만큼
인생은 정답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
인생에 정답이라는 것은 없지만
고민하며, 기도하며 살아가다 보면
그래도 조금씩 오답을 지워나갈 수 있지 않을까요?
?
#2018 #다큐캘린더 #생명 #2주일만 #판매마감
#메리크리스마스 #축성탄
?
주문과 배송등 문의사항은 아래 제 이메일로 연락해주세요.
eoten77@hanmail.net

노래하는 풍경 #647

아름답고 사랑스런 결혼식이 끝나면
시간이 지나면 어쩔 수 없이
다시 일상을 살아가게 됩니다.
?
무엇이 우리들을 만족케 할 수 있을까요?
남편이 아내를,
아내가 남편을 만족케 할 수 없습니다.
?
우리를 만족케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사랑해서 온 세상을 선물해줄 것 같지만
정작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
그 빈자리는 오직 주님만이 채울 수 있습니다.
주님이 도와주셔서
날마다 주님의 은혜를 구하도록 도와주세요.
당신의 은혜로 덮어주세요.
?
<노래하는 풍경 #647>
?
#아름답고 #사랑스런 #결혼식
#그이후의시간 #일상도아름답고싶습니다
#주님의은혜 #아니면살수없습니다 #결혼을배우다
?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

노래하는 풍경 #646

혼자서 자신의 공간과
시간을 사용하던 사람들이
만나서 한 몸을 이룹니다.
?
그것이 결코 쉽지 않다는 것을
경험을 통해 잘 알고 있습니다.
?
하지만 주님이 가르쳐주신 것처럼
사랑하게 도와주세요.
?
상대가 나를 사랑해준 것을 측량해서
그 사랑만큼 내 사랑을 나눠주는 것이 아니라
주님의 명령처럼 사랑만 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
<노래하는 풍경 #646>
?
#사랑하고 #또사랑하고
#주님가르쳐주신것처럼
#사랑하고또사랑하기
#주님의명령 #사랑하기를순종 #결혼을배우다
?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

피투성이라도 살아 있으라

얼마 전 새벽 기도모임에서?
한 해를 감사하는 기도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눈을 감고 잠잠히 기도하다가
“나를 살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라는
고백을 드리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내 진심이었습니다.
?
내가 어느 정도의 사람인가를 나누는 기준을 따라
우리는 불평하거나, 또는 감사하게 됩니다.
그런데 나는 내가 어떤 수준인지를 잘 압니다.
?
“네가 피투성이가 되어
발짓하는 것을 보고
피투성이라도 살아 있으라.
다시 이르기를
너는 피투성이라도 살아 있으라.” (겔16:5-6)
?
나는 피투성이 작은 아이였습니다.
작은 교회 한 켠에서?
이런 나를 사용할 수 있겠느냐고
묻고 또 묻던 작은 아이였습니다.
?
비록 잦은 고난이 있고
눈물이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님은 신실하게?
나를 살게 하십니다.
내가 할 수 있는 것, 손가락을 움직여보고
눈을 깜빡여보고
아이를 품에 안고, 그들의 심장소리를 듣고
따스한 저녁을 맞이하는 순간순간이
내게는 기적과 같습니다.
어느 날은 우리 집 벨을 누르며
그 순간을 감사하기도 합니다.
?
나를 살게 하시는 주님,
그 주님을 더욱 경험하고 싶다고?
기도했습니다.
주님을 경험하려면
주님의 말씀 위에 서면 됩니다.
그러면 우리가 만나게 될 어느 정도의
환난과 핍박은 이미 예정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주님은 그 시간을 기뻐하라 말씀하십니다.
?
나는 매일 마음으로 결정해야 합니다.
더욱 주님을 경험하고 싶은가?
더욱 주님을 사랑하길 원하는가?
?
매일 나를 살게 하시는 하나님,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내가 있는 이곳에서
당신의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세요.
주님의 나라, 그 통치함을 받게 도와주세요.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게 하소서.
오늘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세요.
우리에게 잘못한 이를 용서한 것같이
우리 죄를 용서하시고
우리를 시험에 빠지지 않게 해주시고
다만 악에서 구하여 주세요.
나라와 권능과 영광이 영원히 아버지의 것입니다.
?
두려운 마음으로 기도하고
이 기도에 날마다 응답하시는 주님,
사랑합니다.
?
#한해마무리 #감사기도 #감사한것투성입니다
#피투성이 #작은예배당 #매일드리던기도
#나는작은아이 #나를살게하신주님
#주기도움 #두렵고 #감사한기도?
#주님 #사랑합니다
?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

노래하는 풍경 #645

나를 위해 존재하는 배우자라면
항상 부족하기만 한 상대이지만
상대를 위해 존재하는 나라면,
그대를 사랑해주기 위해 내가 존재한다면
그 가정은 얼마나 아름다울까요?
?
예수님이 우리를 사랑하고 또 사랑하기 위해
그렇게 하셨던 것처럼
사랑하라는 주님의 명령 앞에
서로가 그렇게 사랑하고
또 사랑하기를 순종한다면
?
우리 일상에 천국의 꽃이 피어날 것입니다.
?
<노래하는 풍경 #645>
?
#사랑하고 #또사랑하고
#사랑하기를순종
#예수님이우리를사랑하신것처럼
#사랑하라는명령앞에
#사랑하고또사랑한다면
#천국의꽃 #피어납니다 #결혼을배우다
?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

노래하는 풍경 #644

요나 한 사람을 강권하시기 위해
우리 주님은 바다를 뒤흔드실 수 있으십니다.
늘 있어왔던 폭풍우라 생각하여
배 밑에서 잠들어 있는 내게도?
주님은 말씀하십니다.
?
하나님의 마음을 외면 한 채
일상에 잠들어 있을 때 주님은 말씀하십니다.
주님은 영적으로 깊이 잠들어 있는 우리에게도
누군가의 입술을 통해 동일하게 말씀하십니다.
?
주님 부르시면
나는 깨어 기도하겠습니다.
?
<노래하는 풍경 #644>
?
#잠든나를깨우기위해
#바다를뒤흔드십니다
#영적으로잠든우리에게
#주님은말씀하십니다
?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

캘린더 마감 공지 _ 23일 밤

사랑의 시작은
늘 작고 작았습니다.
누군가를 좋아하게 된 시작점도
상대가 크고 대단한 스펙이나
능력을 가져서가 아니라
아주 작은 인연,
사소한 일상의 만남과?
언어와 시간이 만나서 생겨나는 것 같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사랑에 빠집니다.
?
하나님은 처음부터 우리에게
크고 대단한 것을 요구하지 않습니다.
아주 작고 소소한 말씀과 부르심.
충분히 순종할 수 있지만
우리 스스로가 무의미하다고 생각해서
간과하고 있는 것들입니다.
?
내가 순종할 수 있는
아주 작은 그것,
으로 사랑은 시작됩니다.
?
생명 캘린더, 9월에 적어 놓은 이 글처럼
내가 순종할 수 있는?
아주 작은 그것으로
캘린더가 시작되었고
어느새 15번째가 되었습니다.
?
이정도 햇수면 제법 담담할 만도 한데
적응은 커녕 저는 매년 이맘때만 되면
여러 두려움과 싸워야 합니다.
현실적인 비용만으로도 ?
이 일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천만 원이 넘게?
순차적으로 지불해야 합니다.
그래서 캘린더를 마무리할 때 즈음이면
그제야 안도의 한숨을 쉬고,
감사한 마음으로 새해를 맞이할 수 있습니다.
?
2018년 다큐캘린더 ‘생명’은
12월 23일 밤 11시에 마감할 것 같습니다.
올해도 뜻깊은 여러 사연과 간증이 있었습니다.
개척교회와 교회 부서, 개인과 NGO와 함께?
이번 캘린더를 통해 돕고,
의미를 나눌 수 있는 도구도 되어주었습니다.
후에 여러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겠지요.?
?
?
☆ 출시기념 이벤트 결과발표.
이선영님, 권미련님,
축하드려요.?
받으실 주소 문의는 별도 메세지로 드리겠습니다.
?
☆ 캘린더 주문 방법
?
☆ 주문하신 후?하루 이틀이면 배송이 됩니다.
혹시 늦도록 도착하지 않은 건이 있다면
제 이메일로 문의해주시면 송장번호를 알려드리겠습니다.
?
#15번째캘린더?#다큐캘린더?#9월 #사랑의시작
#12월23일밤 #아쉽지만 #벌써?
#2018년캘린더 #판매마감 합니다
?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

노래하는 풍경 #643

고해와 같은 인생,
인생 속에 만나는 아픔과 눈물,
우리의 수많은 고난 중에도
그것을 통해 하나님을 만난다면
우리는 보배를 발견한 것입니다.
?
요나가 타고 있던 배와
선원들의 이야기를
성경은 더 이상 기록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가장 완고했던 요나조차도
물고기 뱃속에서 주님께 계속 기도했음을 볼 수 있습니다.
?
그 고난이 전혀 이해되지 않을지 모르지만
결국 그 고난은 사람으로 하여금 주님의 얼굴
을 바라보는 계기가 되어줍니다.
그렇다면 그 고난조차 감사의 기도로
올려드릴 수 있습니다.
?
?
<노래하는 풍경 #643>
?
#고해와같은인생
#인생속에만나는고통
#아픔과눈물
#고난을통해주님을바라봅니다
#그렇다면그고난을통해
#나는반응하겠습니다
?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