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TheRoad
11
archive,paged,category,category-theroad,category-11,paged-2,category-paged-2,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2019-04-09 노래하는풍경#945

서로 기도하며 하나님이 주시는 감동이라며 나누는 말이 얼마나 큰 힘이 될까요? 그저 말일뿐인데..   하지만 아무것도 아닌 말 같지만 고작 말 한마디가 우리의 무력하거나 힘겨운 삶을 일으켜...

2019-04-08 노래하는풍경#944

만일 문제가 우리 앞에 큰 산처럼 서있다면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큰 산을 옮길만한 능력이 아니라 시간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시간은 우리에게 많은 것을  가르쳐 줍니다. 알지 못했던 것을 알려주고 이해하지...

2019-04-05 노래하는풍경#943

아무 것도 할 수 없을때에야 비로소 무릎 꿇게 되고 주님을 부르게 됩니다.   아직 기도하지 않는 이유는 살아날 방편이 있기 때문입니다. 만일 그때문에 주님을 찾지 않는다면 바닥까지...

2019-04-04 노래하는풍경#942

하나님이 얼마나 크신 분이신지, 그분이 나의 창조주라는 말이 허물어지면   하나님이 나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십자가의 사랑이 허물어지면   하나님이 나를 향해 얼마나 신실하신지, 나를 향한 주님의 뜻과...

2019-04-03 노래하는풍경#941

사람은 어떻게 변하게 될지 모릅니다. 자신이 머무는 곳에 익숙해지기 때문입니다. 그것이 좋은 방향이건 그렇지 않은 방향이건 내가 머무는 곳, 내가 함께 하는 사람들에...

2019-04-02 노래하는풍경#940

밭에 보화가 숨겨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 얼마나 기뻐할까요? 하지만 이보다 더 큰 기쁨은 보화가 감추어진 밭을 사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 밭을 사는 이는 많지...

2019-04-01 노래하는풍경#939

꿈을 꾸었습니다. 사람들의 눈에 내 마음이 다 열려 보이는 꿈이었습니다. 너무 무서웠습니다.   두려움에 몸을 떨며 고개를 숙이고 있었습니다. 내 마음의 표면, 그 뒤의 이면에 구석구석...

2019-04-01 인생의 보폭과 호흡을 고르며

몇 번의 부모학교 강의가 있었습니다. 강의를 하다가 울컥하는 몇 개의 대목이 있었습니다. 눈물이 나올 것 같아서 잠시 마음을 가다듬고 쉼을 가지고 있는데 어느샌가 한...

2019-03-29 노래하는풍경#938

알 수 없는 시간을 보내야 할 때가 있습니다. 남들은 달려가고, 걸어가는 데 나 혼자 멈춰 있어서 철저하게 무능력한 시간을 보내야 할 때가...

2019-03-28 노래하는풍경#937

나는 주님을 보고 싶습니다. 하지만 어떻게 사람들과 화평함을, 모든 사람과 평화를 누릴 수 있을까요?   모든 사람과 더불어 화평함과 거룩함을 따르라 이것이 없이는 아무도 주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