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TheRoad
11
archive,paged,category,category-theroad,category-11,paged-94,category-paged-94,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2016-08-27 노래하는 풍경 #297

하나님을 경험하면 경험할수록 당신은 합리적이지 못한 것처럼 보입니다. 때론 비이성적이고, 때로는 공평하지 못한 것처럼 보입니다. 이런 나를 어떻게 찾아오셨을까? 이런 나를 왜, 이토록 기다려...

2016-08-26 노래하는 풍경 #296

우리 인생에 주님은 늘 말씀하십니다. 하지만 그것은 불확실하거나? 현실적으로 불가능해 보입니다. 우리에게 약속하신 말씀들이 우리 삶의 어느 때에, 어떤 방식으로 이루어질지 도무지 알 수...

2016-08-25 노래하는 풍경 #295

만약, 하나님이 처음부터 아브라함에게 '네가 100세가 되면 아들을 낳을 것이다'라고 말씀하셨다면 어떨까요? 아마도 긴장 하나 없이 단순하고도 지루하게 세월을 기다렸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2016-08-24 노래하는 풍경 #294

사랑스런 선교사님과의 만남. 한참을 만나 이야기 나누며 울었습니다. 선교사님은 그 곳에서 어떻게 섬겨야 할 지를 주님께 매일 여쭈었다고 합니다. 어떤 때는 밤에 집집마다...

2016-08-23 노래하는 풍경 #293

인생은 만화 같단 생각을 자주 합니다. 실사라는 점에서는 만화 보다는 연극과 닮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인생은 연극.. 웃고 울어도, 땀 흘려도 그 이면이라는게 있습니다. 차이점이 있다면 가짜...

2016-08-22 노래하는 풍경 #292

언젠가 아내와 기도하던 중에 아내를 향해 주님은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너를 가장 사랑해줄 사람이 누구인지를 아비 된 내가 찾고 또 찾았단다." 나는 그렇게...

2016-08-21 노래하는 풍경 #291

갈릴리호수에서 제자들은 풍랑을 만납니다. 예수님께서 고물에 주무셨을 때는 당신께서 함께 하셨기에 그나마 나은 상황이었습니다. 예수님이 함께 계신 배가 침몰하진 않을거란 믿음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2016-08-20 노래하는 풍경 #290

우리의 불신앙과 실수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그 때마다 간섭하셔서 그들을 구해내십니다. 믿음의 조상이라고 하는 그들 또한? 주님께서 만나주신 인생들입니다. 과연 주님 앞에서 내가 이루었다.라고? 말할 수...

2016-08-19 내가 노래하는 풍경 #289

충분히 살만한 것들로 내게 주어졌을 때 나는 과연 자족하며 살아갈 수 있을까요? 우리는 자신을 자신할 수 없습니다. 아브라함은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가나안에 머무르다가 기근을 만나 애굽으로...

2016-08-18 노래하는 풍경 #288

미국에서 6남매의 어머니, 정한나 사모님을 만나서 교제했습니다. 홀사모 사역을 하시던 그 분이 내게 웃으며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하나님 돈이 다 제 돈이라 걱정없어요." 쉽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