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TheRoad
11
archive,paged,category,category-theroad,category-11,paged-96,category-paged-96,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2016-08-07 노래하는 풍경 #277

주님은 내게 사랑을 말씀하셨습니다. 주님께서 길을 걸으시고, 그처럼 사랑하라. 하셨습니다. 한참을 지난 후, 그 사랑 앞에 나는 조금씩 순종하기 시작했습니다. 내 몫은 사랑하는 것...

2016-08-06 노래하는 풍경 #276

중증으로 병원에 누워 계신 환자의 세례받는 모습을 사진 찍은 적이 있었습니다. 따뜻하고 고요했던 시간이 인상깊었습니다. 그 환자가 처음 마음의 문을 열게 된 계기를 전해들었습니다. 복음을...

2016-08-05 내가 노래하는 풍경 #275

"보는 사람이 감동을 받아서 예수님을 믿게 될 만큼 감동적인 예수님의 초상화를 그리는 것" 조르주 루오(Georges Rouault)의 그림을 보고 깊은 감명을 받았습니다. 인터넷이나, 책에서 보던...

2016-08-04 노래하는 풍경 #274

중요한 시험을 아주 망치는 경우라도 그것이 인생의 유일한 통로가 아니기에 그것은 인생의 실패로 이어지지 않습니다. 실패는 정류장일 뿐입니다. 만약...

2016-08-03 노래하는 풍경 #273

우리의 실패까지도 그 분의 주권 가운데 있겠지요. 어쩌면 보통 실패가 아니라 하나님께서 작정하시고 의도하신 실패라고 한다면 우리는 더욱 그 분의 계획 가운데 서있음을...

2016-08-02 내가 노래하는 풍경 #272

아빠, 오늘은 바람이 참 시원했어요. 바람 때문에 뭐든지 다 할 수 있을 것 같았는데 바람에 내 마음이 둥둥 날아다녔어요. 신기하지요. 바람이 불어 오는 것을...

2016-08-01 노래하는 풍경 #271

만나는 사람마다 호기심을 가지고 그들에게 말을 걸고 그들과의 만남을 사진으로 찍어 사람들과 나누었던 시간들. 그 시간들이 그리움으로 다가옵니다. 하지만 마냥 길을 걸으며 그런 만남을 기대하기에 내가 가진 시간이...

2016-07-30 노래하는 풍경 #270

기도의 처소가 필요한 이유는 내가 살고 있는 시대는 나를 취하게 만드는 것이 너무도 많기 때문입니다. 수많은 전원 콘센트에서 들어오는 전기와 사방의 온갖 책들,...

2016-07-29 노래하는 풍경 #269

상품의 가치는 그것을 구입한 값어치와 동일하게 볼 수 있습니다. 내 생명과도 바꿀 수 없는 가치의?하나님. 그리고 그 분의 아들. 하나님의 아들은 하나님의...

2016-07-28 노래하는 풍경 #268

나를 누군가와 비교하는 순간 우리는 실망과 자기 연민에 빠지게 됩니다. 하지만 나는 누구인가요?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 받은 존귀한 자입니다. (창1:26) 또한 자기 아들을 아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