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몇 권의 책을 내긴 했지만
이 책의 출간은 제게 감격스러운 일입니다.
그 이유는 가정을 주제로 다루었기 때문입니다.

 

‘사랑이 무엇입니까?
과연 내가 가정을 이룰 수 있을까요?’

 

저는 주님께 이렇게 묻고 물었습니다.
그 기억이 아직도 생생한데
어느새 결혼과 가정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는 사실이 놀랍습니다.
주님은 그 막연한 기도에 아름답게 응답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물이 바로 이 책입니다.

 

저는 이 책에서 구체적인 지침이나 가이드는 가능한 피했습니다.
왜냐하면 우리 각자는 아주 다양한 사람이 만나서
각기 다양한 방법으로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하나의 방법들은 도리어 우리 문제를
더욱 궁지로 몰고 갈 것입니다.

 

하지만 이 책을 통해 막연한 것 같지만
구체적이고 분명한 그림 하나를 그리고 싶었습니다.
그것은 가정을 세워갈,
그리고 회복하고 부흥케 할 답을
주님이 아신다는 것입니다.
내게 말씀하신 것처럼
각자의 가정이 걸어갈 길을
우리 주님이 말씀해주실 것을 믿습니다.


———————————————————-

2016 기독교 출판 문화상 최우수상 수상

국민일보 인터뷰
노컷뉴스
기독출판협회 인터뷰

서평 : “책 제목부터 마음에 안들었습니다”

 

온라인 서점 : 갓피플,  Yes24, 알라딘

 

DSC_7915
 
제가 낸 책중에 개인적으로
가장 좋았던 책은 '요셉일기' 입니다.
어느 한 구석, 아무도 알지 못하지만
주님의 마음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을 만나고
그 사람을 사진찍고 인터뷰한 이야기를 엮은 책입니다.
누군가는 요셉일기의 주인공이 되고 싶다고 했지만
고집스런 기준으로 거절하기도 했습니다.
내가 만난 사람들중 흠없는 사람들은 없었지만
그렇다고 사람들이 주목하는 대단한 인물들은
아니었다는 기준이 발동되었기 때문입니다.
비록 절판해서 더이상 보지 못하지만
이책을 통해 드물게는 선교를 떠난 이도 있었고
전국을 다니며 책의 주인공을 만나 예배드린 이도 있었습니다.

내가 마음에 들어했던 이 책을 포함해서
종이책을 여러권 출간할 동안
사람들에게 책이 나왔다고 제대로 말한 적은 없었습니다.

분명 어떤 책이든 사람들에게 영향을 줄 것이지만
그렇다고 내 책을 읽지 않는다고
인생을 살아가는데는 별 지장없을 것이라 생각해서입니다.

이번에 여섯 번째 책<결혼을 배우다>가 나왔습니다.
그런데 이 책은 희안하게도 나누고 싶은 마음이 가득합니다.
이 책에서 저는 이렇게 해야 한다. 저렇게 해야 한다는
구체적인 지시나 방법을 말하지 않았습니다.
서로의 사정과 삶, 살아갈 인생, 처한 환경이 모두 다른데
하나의 방법론은 도리어 우리 문제를 더욱 궁지로 몰고 갈 것입니다.
다만 주님은 제게 말씀하신 것처럼
각자의 가정이 걸어갈 길을 말씀해주실거라 믿습니다.
그것은 막연해 보이지만
구체적이고 답이 있는 방향입니다.
그 방향은
결혼을 준비하며, 가정을 만들어 가며
끊임없이 주님께 길을 묻는 것으로 알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