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ort Blog:
  • All
  • Backup
  • Diary
  • gallery
  • lecture
  • Magazine

예수님을 사랑해요.

차에서 내릴 때
온유가 놀리듯 말했습니다.
“아빠는 운전을 마치고 나면
맨날 주님 감사합니다. 이렇게 말해.”

집을 나설 때 현관에서 신을 신고 있으면
“아빠는 신발 신고 나갈 때
주님, 주님. 도와주세요.라고 말해.”

요즘 온유가 아빠를 관찰하고 흉내내곤 합니다.
아이의 흉내가 아빠를 놀리는 부분이 있지만
개의치 않습니다.
나도 알지 못했던 부분이었습니다.
그 습관적인 신음들을 아이가 인식하고 말해준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아 그래? 아빠가 그랬어? 어떻게 했는데?”
아이들은 어른을 흉내내며 신앙을 배워간다고 생각합니다.

온유가 네살부터 어깨너머로 배운 기도가 있습니다.
“제가 예수님을 가장 사랑하게 해주세요.”
이 기도를 들을적마다 내 마음이 뭉클합니다.
이 기도는 온유에게 말로 전해주어 가르쳐 준적은 없습니다.
아이 옆에서 기도하며 내가 날마다 그렇게 고백했기 때문입니다.

며칠전에는 차를 타고 가다가
아이들이 노래를 지어 부르길래 녹음했습니다.
아직 아이에게는 기도와 예배, 놀이와 장난이 구분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 기도와 찬양속에
주님은 우리와 함께 웃고 계실거라 믿습니다.

 

 

 

“예수님을 사랑해요.
사단아 물러나라.
내가 예수님을 제일 사랑해요.
아빠, 엄마, 소명이보다 더!
나는 나는 예수님을 제일 좋아해요.
아빠보다 나보다.

아빠 물러가라.
소명이야 물러가라.

예수님을 사랑해요.
사단아 물러가라.
똥꼬빵꾸야 물러가라.”

이빨 빠진 온유

“친구들과 놀때 나만 이빨 안 빠졌다고
막내 시켰거든.
그래서 나는 언제 이빨 빠지나. 했는데.. 드디어!”

온유가 이빨 빠지고
완전 신이 났습니다.
아랫니가 흔들거렸는데
메롱. 혀를 내밀다가 그만 뚝. 하고 빠져 버렸지요.
밤새 맹구 놀이를 하다가 이제 잠들었습니다.

 

이빨 빠진 아이를 보고
이만큼 자랐다는 사실이 얼마나 뭉클하던지요.

온유는 요즘 기도할 적마다
아빠, 엄마가 할아버지 할머니가 되어
빨리 죽지 않기를 위해서 기도합니다.
엄마가 죽지 않고 자기 곁에 남아 준다면
엄마는 손 까딱 하지 않아도
자기가 요리와 청소, 설거지, 빨래 ..
몽땅 해줄거라는 공약까지 걸면서요.

차안에서 온유가 기도했습니다.
기도의 마지막 문장을 들으며 여러 생각이 들었습니다.
희철이와 희철이 어머니의 병원비, 생활비를 모으기 위해
연말부터 부지런히 뛰어다녔는데
온유가 그런 아빠에게
쉬는 시간을 갖게 해달라고 기도했습니다.

쉼..  내일은 오랜만에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야 할 것 같습니다.

 

“예수님, 오늘 하루 잘 보내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지금 집에 갈 때 사고 나지 않게 해주시고
엄마 아빠 늙어서 빨리 죽지 않게 해주시고

소명이랑 나랑 엄마 아빠, 한 살씩 더 먹습니다.
엄마 아빠가 우리 많이 크면
할머니 할아버지가 됩니다.
할아버지, 할머니가 될 때도 하나님을 기억하게 해주세요.

이제 소명이가 6살이 됩니다.
소명이가 유치원에 가게 될 텐데
더 지혜로운 아이로 자라게 해주시고
유치원에서 밥 먹기전에 기도 잘 하게 해주시고

아빠가 돈을 모으려고 많이 일합니다.
쉬는 시간 많이 갖게 해주세요.

DSC01953 DSC01968 DSC01972 DSC01960

온유와 소명이의 기도

연말이 되면 여러 작업들 때문에
본의아니게 아이들이 방치됩니다.
그래서 아쉬울만큼 짧은 시간이라도
아빠부터 순서대로 돌아가며 함께 기도하곤 합니다.
어른들의 기도가 끝나고
아이들의 순서가 되면 나도 모르게 기대가 됩니다.
기도의 내용을 듣다 보면
피식 웃음이 새어나올 때도 있고
때로는 마음을 쿵쾅거릴만큼
놀라운 믿음의 선포로 들릴때가 있습니다.

“엄마 아빠가 할머니 할아버지가 되지 않게 해주세요.”
온유는 엄마에게 자주 공약을 합니다.
자기가 어른이 되면 시집도 안 가고
엄마 손에 물 한방울 안 묻히겠다고 합니다.
어른이 되는 건 궁금하지만
자기가 어른이 되면 우리가 늙어간다는게
그렇게 싫은 모양입니다.
요즘 기도할적마다 엄마 아빠 안 늙게 해달라는 기도가 빠지지 않습니다.

“소명이가 기도를 잘합니다.
어른될때까지 더 잘하게 해주세요.”
온유 누나의 기도를 듣고는
소명이가 기도할 때는 이렇게 받았습니다.
“내가 기도를 잘합니다.
나 기도 더 잘하게 해주시고..”

실제로 존재하는 모습이 아니라
믿음으로 자라나길 원하는 모습을 말해주는 것

중요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온유의 기도처럼
예수님 믿는 사람들이 지구에 퍼져서
온 세상 사람들이 모두 다 예수님을 믿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땅끝까지 복음이 전해지면 사랑하는 우리 예수님
얼굴과 얼굴로 볼 수 있겠지요.

http://lovenphoto.com/wp-content/uploads/2015/12/pray2.mp3

“우리 가족이 안 아프게 해주시고
예수님만 믿게 해주시고
우리 엄마 아빠가 할머니, 할아버지 안되게 해주시고
우리 가족이 힘들고 지치고 병들지 않게 해주세요.

소명이가 기도를 잘합니다.
어른이 될때까지 더 기도를 잘하게 해주세요.
우리 가족이 기도하는 것 잊지 않게 해주시고
기도하는 것을 싫어하지 않게 해주세요.
예수님한테만 기도하고
우상한테 기도하는 사람들은 없게 해주세요.
예수님 믿으라고
전도 많이 하게 해주세요.
예수님 믿는 사람들이 지구에 퍼지게 해주세요.
온 세상 사람들이 모두다 예수님을 믿게 해주세요.

하나님만 사랑하게 해주시고
말씀들을 때 장난 안치게 해주세요.
예수님 감사드립니다.
오늘은 ???
예수님만 믿게 해주시고
하나님만 사랑하게 해주시고
엄마 아빠 누나 나랑 축복하는 마음만,
사람하는 마음만 믿게 해주시고
예수님 하나님 사랑하고
믿고, 축복하게 해주시고
많이 기도하게 해주시고

내가 기도를 잘합니다.
나 기도 더 잘하게 해주시고
엄마와 아빠, 누나와 기도할 때
장난치지 않게 해주시고
엄마 아빠 말 듣게 해주시고
누나와 나랑 싸우지 않게 해주시고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

아이의 기도

 

“지금은 점심입니다.
오늘은 밖에 비 옵니다.
비 그치게 해주시고

오늘은 하나님을 많이 사랑하게 해주시고
엄마 아빠 말 듣게 해주시고
나랑 누나랑 싸우지 않게 해주시고
누나랑 나랑 엄마 아빠랑
예수님 사랑하게 해주세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입양을 하려면 두 아이를 낳아본 후가 좋아.”
언젠가 친구가 이렇게 이야기해주었습니다.

둘째 아이가 입양한 아이라면
‘내 아이는 이렇지 않았는데
왜 이 아이는 이렇게 행동하지?’
간혹 이렇게 생각하는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두 아이를 길러보면
‘내 배에서 나온 아이도 이렇게 다르구나.’
그래서 세 번째 아이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결국 사람마다 각자의 특별함이 있는 것 같습니다.

요즘, 소명이의 기도를 듣고 있으면
감사가 있습니다.
소명이는 온 가족이 기도할 때도
혼자서 장난치거나 기도를 방해하기 일쑤였습니다.
돌아가면서 기도를 시키면
소명이 차례가 되면 엉망이 되어버리곤 했습니다.

아이를 기르다 보면
갑작스런 변화를 경험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스라엘에서 집으로 안부전화를 했을 때
온유가 “아빠 좋아.”라는 말을 했습니다.
온유가 처음 문장을 말한 날입니다.
얼마나 감격스러웠는지 모릅니다.
이렇게 갑자기 말을 시작하는 것처럼
몇 달전부터 소명이는 기도하기 시작했습니다.

기도가 어렵지 않다는 사실을 알고는
소명이는 자주 만나는 사람들에게도
기도하기 시작했습니다.
얼마 전에 유아부 선생님이
부친상을 당했습니다.
소명이는 선생님을 안아주며 기도해 주었습니다.
“하나님, 우리 선생님 도와주세요.
예수님만 바라보게 해주세요.”

5살 아이의 위로에 선생님은 눈물 흘리며 감사했지요.

갑작스런 아이의 기도를 유심히 살폈습니다.
하루의 날씨를 이야기하고
어제 누나와 다퉈서 속상했던 것을 말하고
자신의 소원을 이야기 하고..

아직 무엇을 어떻게 기도해야 할지 모르지만
기도가 무지 어렵거나
곤란한 것이 아님은 알게 되었습니다.
기도는 그저 예수님과
대화하는 것임을 알았습니다.

모락모락 피어나는
따스한 밥상 앞에서
예수님을 사랑하게 해달라는
아이의 기도가 얼마나 감사한지요.

꼭 해야 할 일들

아내가 보내준 사진이예요.
어젯밤에 기도하는데,
온유와 소명이가 양쪽에 달라 붙어서 기도하는 모습이
너무 웃겨서 아내가 사진찍었다고 해요.

온유는 온유대로 자신의 기도를 하고,
소명이는 아빠 기도를 흉내내며
기도반, 장난반 해가며 무릎꿇었습니다.
어떻게 기도했는지
세 명이서 나란히 허리살 빼꼼히 보이는 사진을 보며 얼마나 웃기던지요.

밀려있는 일이 많습니다.
‘시간이 부족해.’
라는 말은 자기경영을 하지 못하는 사람의 변명이라지요.
꼭 해야 할 일이 있다지만
그 일 때문에 가끔 우리 아이들이 뒷전이 됩니다.
하지만 그래서는 안된다는 절박감도 생깁니다.
아이들을 잘 돌봐주는 자상한 아빠는 아니지만,
잠자리에 누운 온유의 수다를 가만히 들어 주었습니다.

아빠 하늘색 하면 무슨 생각이 나?

아이들은 내가 궁금해 하는 질문을
자동판매기처럼 답하지 않습니다.
“온유야, 어제 유치원에서 무슨 일이 있었니?”
유치원에서 돌아온 딸의 일상을 물어 보아도
자신들의 관심에 집중되어
내 질문에 단답으로 끝나버릴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어느 때는 자야 할 시간이 지났는데도
끝없이 자신의 이야기를 늘어놓을 때가 있습니다.
당장 할 일 많은 아빠는
아이를 진정시키고 그 이야기를 다음으로 미뤄야 할까요?
‘지금이 아니면 언제 이 아이의 생각을 들여다 볼 수 있을까?
지금이 아니면 그 무한한 상상력을 언제 엿볼 수 있을까?’

내가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일은 어떤 일일까요?
그래서인지 꼭 해야 할 일들이 자꾸만 늘어갑니다.
내게는 정말 시간이 부족합니다.
잠을 줄여서라도 꼭 해야 할 일들을 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