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ort Blog:
  • All
  • Backup
  • Diary
  • gallery
  • lecture
  • Magazine

나의 등불

외국어 영역 답안을 체크하는 공란이 부족해서
마음이 어지러웠습니다.
문제지에서 몇 번을 확인하고는
막상  5번부터 답안지를 밀려서 작성했습니다.
다시 시작하기에는 이미 늦은 시간이라 
수능날 집으로 돌아오는데
마음이 어지러웠습니다.
 
나는 며칠 동안 집을 떠나 여행했습니다.
여행한다고 적어놓고 떠났지만
부모님은 며칠 동안 친구들을 수소문하며 걱정하셨지요.
어린 나이에 경험한 세상도 쉽지 않았습니다.
그 후 원치 않았던 대학에서 공부하다가
선생님이 되고 싶어서 다시 시험을 준비했는데
이번에는 신체검사에서 떨어져 선생님이 되지 못했습니다.
다시 원치 않았던 대학과 학과에서
마음을 붙이지 못한채 시간을 보냈습니다.
내 인생은 초반부터 이리저리 흔들리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흔들린 인생을
이십 년이 지난 지금 돌아보면
얼마나 감사한지 모릅니다.
흔들린 인생이 아프지만
그 아픔은 나를 만들어 주는 기초가 되어주었습니다.
 
그렇다고 모든 흔들림이 가치 있으니
보약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흔들림은 아프고, 그것은 나를 짖이겨 놓습니다.
 
하지만 분명히 말할 수 있는 한 가지는
그 흔들림이 끝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실패가 실패로 끝나면 우리는 숨 쉴 수 없겠지만
실패는 또 다른 길 일뿐입니다.
 
오늘을 살고 있는 인생은
지금 내 발 앞을 볼 수 있을 뿐
주변을 돌아볼 여유도 없고,
인생의 내일을 알 수도 없습니다.
시간이 지나서 돌아보면 오늘은
그저 수많은 길 중 하나였을 뿐이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다윗의 삶은 쉽지 않았습니다.
이스라엘의 위대한 지도자이자 선지자인 
사무엘이 다윗의 동네에 찾아온 날,
그래서 온 동네가 떠들썩하게 잔치를 벌어진 날에도
다윗은 초대받지 못하고
들판에서 양을 지키는 막내였습니다.
꿈도 없고, 미래도 보이지 않은 그를
하나님은 주목하고 계셨습니다.
 
“주께서 나의 등불을 켜심이여
여호와 내 하나님이 내 흑암을 밝히리이다” (시18:28)
아무도 알지 못 했던 다윗의 인생에
주님이 찾아와 주셔서
그의 인생에 등불을 밝혀 주셨습니다.
 
“사람은 외모를 보거니와
나 여호와는 중심을 보느니라
이가 그니, 일어나 기름을 부으라” (삼상16:7, 12)
스스로도 알지 못 했던 그의 인생의 계획을
주님을 알고 계셨습니다.
 
골리앗을 쓰러트리고 이스라엘의 영웅이 되었지만
그의 인생은 쉽지 않았습니다.
절대주권자였던 왕으로부터 
끊임없는 위협을 당해야만 했고
그를 지켜주던 사람들은 
죽거나 위험에 처해야만 했습니다.
끊임없는 생명의 위협 앞에서도
그는 사울왕의 목숨을 지켜주거나 선의를 베풀었지만
세상은 자신의 의로움과 반대로 여전히 적대했습니다.
 
끝없이 흔들리는 다윗의 인생 속에서
그는 끊임없이 아파해야 했습니다.
“사망의 줄이 나를 얽고
불의의 창수가 나를 두렵게 하였으며
스올의 줄이 나를 두르고
사망의 올무가 내게 이르렀도다” (시18:4-5)
 
사망의 줄, 불의의 창수,
스올의 줄, 사망의 올무..
이렇게 무거운 말들이
다윗의 삶을 묶고 있었습니다.
말 그대로 전쟁 같은 인생입니다.
 
시편 18편은 그 모든 시간이 지난 후에
자신의 인생을 돌아보며 지은 시로 유명합니다.
성경의 시편 18편 앞에는 
이런 문장이 친절하게 적혀 있습니다.
“여호와께서 다윗을 그 모든 원수들의 손에서와
사울의 손에서 건져 주신 날에
다윗이 이 노래의 말로 여호와께 아뢰어..”
 
전쟁 같은 삶, 전쟁 같은 인생을 마치고
수십 년이 지나 다윗은
자신의 시간을 돌아보며
시편 18편을 이렇게 시작합니다.
 
“나의 힘이 되신 여호와여
내가 주를 사랑하나이다
여호와는 나의 반석이시요. 나의 요새시요.
나를 건지시는 이시요. 나의 하나님이시요.
내가 그 안에 피할 나의 바위시요.
나의 방패시요.
나의 구원의 뿔이시요. 나의 산성이시다.” (시18:1-2)
 
그분이 우리 하나님, 우리 아버지 입니다.
 

인도하시는 길

결혼한 지 얼마 되지 않은 후배에게서 메일을 받은 적이 있다.
고등부 때부터 신앙생활을 해서 지금까지 신앙생활을 하고 있지만
그래서 고등부 대학부, 청년부를 거쳐 이제는 청장년부가 되었지만
결혼 이후에 어떻게 살아야 할지는 막막하다는 내용이다.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 것일까?
그래서 책을 찾으려 해도 쉽지가 않단다.

후배의 글을 읽으며
나는 길을 잘 걸어야겠다는 마음을 먹었다.
내가 그 길이 되어주어야겠다.
이 길을 따라 걸으면 된다는 것을 말해주도록 걸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그것은 답이 아니었다.
하나님은 내가 아니라 주님을 바라보는 것이 정답이라 말씀하셨다.
인생을 살아가는 형편과 방식은 다르겠지만,
하나님이 나를 가르치신 것처럼 각자에게 다른 방식으로 말씀하실 것이다.

내가 무엇이 되어야겠다는 다짐을 하고
그때마다 나는 낙심과 실패를 경험해야만 했다.
실수할 때마다 정말 나는 스스로를 부정하고 싶어졌다.
아. 이것이 인간이구나.
아. 이것이 나란 존재이구나.
사실을 직면할 때마다 나란 존재에 대해 낙망하게 되었다.
이렇듯 내 다짐은 너무나 연약했다.
누군가에게 나를 따라 걷기를 청했다가 내가 넘어지면 모두가 실족하게 될 것이다.
나는 그 말과 행동에 책임져야 한다.
그것이 얼마나 두렵고 떨리는 일인지 모른다.
나만 넘어지는 것이 아니라, 주님의 몸을 무너뜨릴 수 있는 것이다.
나는 다만 내가 바라보는 주님을 함께 바랄 것을 청해야 한다.

무너지는 내 마음을 다잡는다.
넘어지고 깨어지면 그 연약함을 사람을 이해하는 척도로 삼는다.
나는 나를 믿지 않는다. 사람을 믿지 않는다.
다만 사랑할 뿐이다.
이런 내가 하나님 곁에 설 수 있는 것은 오직 은혜로 밖에 설명할 수 없다.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네가 가야 할 길을 내가 너에게 지시하고 가르쳐 주마.
너를 눈 여겨보며 너의 조언자가 되어 주겠다” (시32:8)

주님, 걸어갈 길을 가르쳐 주세요.
하지만, 가르쳐 주신 데로 걸어가게 도와주세요..
주님 없는 길이 나를 흥겹게 할 것 같지만
시간이 흐르면 쭉정이와 같다는 것을 압니다.
그것은 빈자리만 남습니다. 허기입니다.
비록 주님이 지시하고 가르치신 길에

 

답이 보이지 않아도 그 앞에 성실하게 걷고 싶습니다.
나를 향한 주님의 성실한 사랑.
마치 내게 한 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사랑하시는 그 신실하심.
나도 주님을 따라 그렇게 걷고 싶습니다.
당신의 백성들이 그 길을 따라 걷도록 인도해주세요.

내가 노래하는 풍경 #9

119

 

실패했을 때 낙심하지 않는 것보다
더 힘든 일은
흥왕했을 때 교만하지 않는 것이다.

[내가 노래하는 풍경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