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ort Blog:
  • All
  • Backup
  • Diary
  • gallery
  • lecture
  • Magazine

잔치에 초대받은 막내

올해 마지막 전시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국장님으로부터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해 받았습니다.
전시회에 내건 사진들 대부분이 판매되었고
덕분에 현지 사역에 많은 도움이 될 거라는 이야기였습니다.
얼마나 감사했는지 모릅니다.
 
사람들은 내가 많은 재능을 가지고 있다고 말하지만
정작 나는 할 수 있는 것이 없어서
주님께 날마다 ‘내가 할 수 있는 게 있는지?
할 수 있는 게 있다면 한 번 사용해보라.’며
따져 묻던 사람이었습니다.
 
어느 날부터 나는 사진을 찍게 되었고
겨우 한 가지를 할 수 있게 되었을 때 나는 뛸 듯이 기뻤습니다.
그것이 대단한 재능이나 수준의 것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주님이 맡기신 선물이라는 생각에 
카메라의 가죽 스트랩이 너덜너덜하게 낡아질 만큼
매일 내 몸처럼 가지고 다녔습니다.
 
하나님이 내게 맡기신 것이 감사해서
한때 나는 쉼을 알지 못 했던 워커홀릭이었습니다.
편향적이었지만 한편으로는 어쩔 수 없었습니다.
당시 내게는 너무나 보물 같은 시간이었기 때문입니다.
내가 하나님을 위해 희생한다는 개념이 아니라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변방의 막내를
주님의 잔치에 초대해주셨다는 기쁨이 있었습니다.
 
먼저 그의 나라와 의를 구하면
하나님이 먹이시고 기르신다.는 말씀 위에 서기 위해
나는 혼자서 여러 모색과 거절을 해야만 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서툰 결심이기도 했지만
주님 앞에 그 진심을 보이기 위해 많은 결단을 해야만 했습니다.
내게 좋아 보이는 것을 다 수용하고 나면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구할만한
시간과 의지와 여지는 없겠다는 생각이었습니다.
 
그래서 내 실력으로는 할 수 없었던 
여러 대기업의 사보 촬영들을 맡았지만
더 많은 일을 맡기려 할 때면 어김없이 거절했습니다.
일을 맡으면 책임을 져야 하는데
내게 살아내야 할 시간은 제한적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일하실 시간을 비워야 한다는 마음에서
스케줄이 아무것도 없는 데도
일정한 시간을 습관적으로 비워두었습니다.
 
2007년에 어게인 1907을 슬로건으로
한국교회는 뜨거웠습니다.
그 해가 끝날 무렵에
교회 안팍에서는 자성의 목소리와 함께
부흥은 오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 해가 시작할 때 즈음 나는
낙도선교를 돕기 위해 어느 낯선 섬에 머물고 있었습니다.
보통 매거진의 섭외들이 그때 즈음 오게 되는데
1년, 천만 원이 넘는 금액으로
한 달에 한 번의 인터뷰 촬영 의뢰를 받았습니다.
당시 비 새던 집에 살고 있었고
생활비도 필요했지만 같은 맥락으로 거절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기도했습니다.
“하나님, 이 한 해 동안 저를 통해
하실 일이 있을 텐데, 
‘요셉아, 오늘 거기 가자.’ 라고 할 때
그날이 안된다고 말하고 싶지 않아요.”
 
낙도에서 나와서 생활비를 벌기 위해
중고사이트의 지하창고에서
일당 몇 만 원을 받고 정신없이 일했습니다.
일하면서도 끊임없이 아버지의 마음을 구하며 기도했습니다.
현실은 초라해 보일지 모르지만
2007년을 돌아보면 내게는 놀라운 부흥의 해였습니다.
지금도 함께 하는 믿음의 동역자들을 만나고 회복케 한 날이었으며
매일같이 말씀 앞에 눈물 흘리고,
기도의 불이 밝혀지던 해였으며
열방의 나라를 밟으며 품고 기도했던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비워놓은 시간 때문에
NGO 단체인 굿네이버스와의 여정도
2007년에 떠날 수 있었습니다.
아프리카 여러 나라를 돌며 사진찍으며 기도했고
자원봉사자들을 만날 때마다
하나님이 얼마나 아름다우신지를 전했습니다.
얼마 전 굿네이버스에서 함께 한 지 10년이 되었다고
나무로 만든 감사패와 함께 깜짝파티 겸 토크쇼를 가졌습니다. 
그날 받은 질문에 하나를 이렇게 답변했습니다.
“굿네이버스와 함께 했던 시작점은
내 작은 기도의 응답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도리어 제가 감사합니다.”
 
같은 마음으로 올해 비전케어와의 여정과 전시회도 감사했습니다.
사진을 찍기에 무척 힘든 여정이었지만
국경과 국경을 흙먼지 나는 차로 이동하며 드린 기도들이 있었습니다.
사진으로 남긴 열매는 얼마 없지만 시간과 공간 속에 심은
기도는 다시 찾을 누군가를 통해 열매 맺을 것을 믿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재능이 많아서 이것저것을 나눈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나는 여전히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변방의 막내와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래서 오픈핸즈와의 올해 마지막 전시회를 잘 마치고
주님의 잔치에 초대받았다는 기쁨으로 감사합니다.
 
 
 
 

전시 <천국의 야생화>

inv
 
2016년의 끝자락,
올해 마지막 사진전시회가 열립니다.
제목은 #천국의야생화
 
“쓰레기로 매립된 곳에
묘지들이 세워지고
그렇게 형성된 무덤 옆에
다시 쓰레기가 가득합니다
이런 남루하고 외진 풍경 속에도
꽃들이 피어 있습니다.”
 
필리핀에서 오픈핸즈와 함께
그들을 만나 사진 찍으며 걷던 길을
21점의 사진으로 모아 전시합니다.
 
이번 전시에는 
텍톤스페이스 안효진 대표의
도움으로 마을과 초등학교에서 찍어온 영상을
VR장비를 통해 보다 입체적으로 만날 수 있습니다.
 
일주일만에 동이 나버린 2017년 캘린더 <천국의 야생화>
이곳에서 한정수량으로 판매합니다.
사진 및 물품판매 전액은
필리핀 협력마을 자립기반 지원사업에 사용됩니다.
 
 
 
<천국의 야생화 >
전시일시 : 2016년 12월 14 (수) – 12월 19 (월) (am 10시-pm 7시)
장소 : 갤러리 이앙 _ 서울 종로구 혜화동 90-18 B2
오프닝 : 12.14(수) 5:00PM
 
 
#2016년마지막전시회 #사진전시회 #천국의야생화 #VR_텍톤스페이스 #오픈핸즈X이요셉 #이앙갤러리

지도와 나침반

밤에 딸 온유와 누워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온유야 아빠는 너가 100점 맞는 것보다 
더 원하는 게 있어. 
하나는 질문하기야. 
왜? 라고 궁금해하면서 좋은 질문을 하는 것,
그리고 또 하나는 뭘까?”
밑도 끝도 없는 아빠의 질문에
온유가 답을 말했는데
제가 원하는 답을 정확히 맞췄습니다.
“상상하는 거?”
 
저는 이 사진전을 통해,
제가 찍는 사람들과 풍경이 회복되는
상상의 기초가 만들어지기를 기도합니다.
 
<사진전> ‘길 위의 빛 – 아프리카’ 
일시 : 2016년 10월 15일(토) ~ 22일(토), 오전 9시 ~ 오후 6시
장소 : 서울 중구 문화원
서울 중구 청계천로 86 (장교동 1번지 한화빌딩 1층)
교통 : 2,3호선 (을지로 3가역 1번 출구), 1호선 종각역 10번 출구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비전케어 에서 준비한 
토크 콘서트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사전 신청하신 분은 추첨을 통해
우간다 커피를 선물로 드린다고 합니다.
참가신청)  https://goo.gl/32ICmt
 
저는 토크콘서트가 있는 22일에
해외 구호단체인 #오픈핸즈 와 필리핀에 있을 예정입니다.
쓰레기 더미 마을에 페트릭이라는 아이가 살았습니다.
몹시 아팠던 그 아이가 수술 후 많이 건강했을 때
그 아이가 뛰어다니는 모습과 가족들을 사진 찍어준  일이 있습니다.
하지만 열악한 환경과 관리 부족으로 인해
페트릭은 결국 죽게 되었습니다.
 
아웃리치로 방문했던 분들이
그때 찍어준 사진들을 모아서 가족들에게 전달해 주었는데
가족들이 가지고 있던 사진이 너무 형편없었고
그 마을 사람들은 가족사진조차 가지고 있지 않아서
이번에 가면 그들에게 가족사진도 찍어주려 합니다.
비록 쓰레기 마을의 환경은 좋지 않지만
그들의 밝은 눈빛과 미소를 찾아 담으려 합니다.
 
사진 찍으며
기도하려 합니다.
보이지 않는 것이
보이는 것을 바꾼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https://www.facebook.com/visioncare.kr/videos/1171024719635070/

어느 나라가 더 못 살아?

DSC_9532 DSC_0537 DSC_9208 DSC_9262 DSC_9287 DSC_9349 DSC_9353 DSC_9381

“아빠, 필리핀과 아프리카중에
어느 나라가 더 못 살아?”
“응, 어느 나라건 다 아프고 힘든 사람들이 많아.
필리핀에 다녀온 날
딸 온유가 물었습니다.

쓰레기로 매립된 곳에
묘지들이 세워지고,
그렇게 형성된 무덤옆에 다시 쓰레기가 가득했습니다.
지독한 악취와 오염된 환경속에
삶의 터전을 일구고 있는 척박한 인생,
언제 쓰러질 지 모르는 갈대집들과
비가 오면 돌무덤 안에서 무릎을 구푸려 살아가는 사람들.
모두가 기피하는  풍경속에
주님의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자신을 축복해 달라고
내 손을 가져다가 자신의 이마에 대던
천진난만한 웃음들이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돌을 던지고, 침을 뱉던 아이들이었다고 합니다.
그런 아이들이 어떤 만남과 어떤 가르침을 받는지에 따라
이렇게 달라졌습니다.
주님의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
이 아픈 땅을 돌보고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감사했던 일이 있습니다.
함께 대화하던 선교사님이
몇 달동안 기도했던 내용이 있었는데
함께 식사하던중에 하나님이 신실하게 응답해주셨습니다.
눈물이 쏟아질 것 같은 두 눈이 아직도 기억에 선명합니다.
어떤 절망과 아픔도 이겨낼 것 같아 보이지만
이또한 연약하고 연약한 인간일 뿐입니다.
그들에게 작은 위로를 주었다는 생각에
얼마나 감사했는지 모릅니다.

주님은 빛을 이야기하십니다.
눈이 어두워지면 온 몸이 어두워지는 것처럼,
빛이 어두워지면 어둠이 더하지 않겠느냐고 묻습니다.
하지만 빛이 밝아지고, 또 밝아지면
어둠은 물러가지 않을까요?
그들이 품고 있는 빛,
주님, 더하여 주시길 종일 기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