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ort Blog:
  • All
  • Backup
  • Diary
  • gallery
  • lecture
  • Magazine

함께 자랍니다

“엄마 아빠께
엄마 아빠 많이 힘드시죠?
우리가 거의 편지가 없었죠?
그래서 쓴 거예요. 
사랑하고 축복하고 감사드려요. 
우리가 많이 컸어요. 
그런 게 엄마 아빠 덕분이예요.
우리가 이제 엄마 아빠 말씀 잘 듣고
행복하고 복된 가족이 되어요.
엄마 아빠 최고.
우리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엄마 아빠 늙지마세요.
우리가 처음으로 엄마 아빠께
이렇게 긴 편지를 썼네요.
우리를 낳아 주셔서 감사하고 행복해요.
우리 함께 살아요.
온유 소명 올림.”
 
방에서 자기들끼리 웃으며
쓴 편지를 내밀었습니다.
우리가 분명 좋아 할 거라는 확신을 가진 표정으로.
아이들이 많이 자랐습니다.
 
어제는 희철이 엄마에게서 
또 언제 놀러 올 거냐고. 전화가 왔습니다.
며칠 전 아이들을 데리고 희철이의 지하방에 놀러 갔습니다.
방안 가득한 아이들의 웃음에 희철이와 어머니도 좋았나 봅니다.
나중에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온유가 이것저것 물었습니다.
 
“희철이 오빠는 우리를 보고 부끄럼을 타나 봐.
계속 몸을 비틀어.”
“응. 온유야. 희철이 오빠는 몸이 아파서 그런 거야.”
“그런데 몸이 아픈 사람들은 모두 집이 작아. 지난번에 찬영이네도 그랬잖아.”
“온유가 그렇게 몸이 불편한 사람을 보면 어떤 생각이 들어? 불쌍해?”
“응. 그런 생각이 들어.”
 
“온유야 엄마는 불쌍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고
멋지다는 생각이 들더라?
아프거나 불편한 데가 하나도 없어도 마음이 병든 사람이 많거든.
자신은 부끄럽거나 불쌍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데
다른 사람이 불쌍하다고 생각하면 어떤 마음이 들까?
몸은 불편하지만 
장애에도 불구하고 멋지게 살아가는 사람을 엄마는 멋있다고 생각해.
엄마의 아빠, 그러니까 온유의 외할아버지도 앞을 보지 못하는 분이셨거든.
그런데 얼마나 멋진 분이셨는지 몰라.”
 
아내가 아이들에게 들려준 이야기가 좋았습니다.
아이들도 자라고, 나도 자라갑니다.

온유의 양치

 

밤마다 온유에게 양치할 것을 말하기 위해 때를 노립니다.
“온유야 가위.바위.보 놀이 할까? 재밌겠지?
아빠가 이기면 벌칙으로 온유 양치하는거야?”

온유가 양치를 하지 않고 잠을 잔 적은 없지만,
잠들기 바로 직전에 양치를 하려고 아빠엄마와 줄다리기를 합니다.
양치를 하게 되면 온통 먹지 말아야 할 것들이기 때문입니다.
잠들기 바로 전이면 잠투정이 심해져서
온유의 정신이 보다 또렷한 시간에 양치를 하려고 시도하는 것이지요.

“온유야, 이번엔 아빠가 이겼으니
이제 양치해야지?
오늘은 서서 할까? 누워서 할까?”

“나 오늘은 앉아서도 안해.
서서도 안해.
누워서도 안해.
꼬옥 안아서 해줘.”

“온유야 그러면 안돼.
양치는 해야지,
안 그러면, 이빨에 벌레가 가득가득..
응? 안아서 해?
하하. 양치를 어떻게 안아서 해주냐.
그런데 듣기는 좋은 말이네.”

결국 하도 졸라대서
꼬옥 안고 양치했다능..
소명이도 누나 따라 안아서 양치해달라고 하면 어떻하나요?
이 녀석은 무거워서 꽤 힘이 들텐데.
사랑스런 녀석들ㅎㅎ

그림을 그리며

나는 결코 작가를 꿈꾼적이 없습니다.
‘나는 과연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기나 할까.’
이 물음으로 내 인생을 회의했던 사람입니다.
하지만 주님을 사랑해서,
당신이 이끄시는 걸음을 걸어가다 보니
어느 순간 나는 사진을 찍고, 글을 쓰고, 이렇게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깨닫게 되는 것은
사람이 계획할지라도 그 길을 인도하시는 분은 하나님이시라는 사실입니다.

내가 이것을 깨달았다면
내 자녀에게도 그렇게 대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다면 이율배반적이며 이중잣대를 들이대는 것입니다.
이 말은 자녀들을 방임하라는 말은 결코 아닙니다.
다만 하나님의 다양성 가운데서
하나님이 각 사람들에게 계획을 가지고 계시다는 것을 ‘믿는 것’입니다.

스무살 언저리가 되면 대학을 가게 됩니다.
그 때까지도, 그 후로도 자기 길이 열리지 않더라도
만일 아이가 하나님과 바른 관계 가운데 있다면
그것은 옳게 가는 것입니다.
느려보여도 하나님은 당신의 자녀에게 계획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요셉이 그랬고, 모세가 그랬으며, 다윗이 그랬습니다.

부모에게 아이는 생명과도 같은 존재입니다.
아이를 위해 부모는 죽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분명 기억해야 하는 것은
하나님 아버지가 아이들의 아버지라는 사실입니다.

사울왕은 블레셋의 위협 앞에 자신의 백성들을 지키기 위해 싸웠고, 전쟁했습니다.
하지만, 사무엘을 기다리지 못했습니다.(삼상13)
왜냐하면 사무엘을 더 기다리다가는 전쟁에서 패배할 수 있다고 직감했기 때문입니다.
사울은 전쟁에서 이겨야 했고, 자신의 백성을 지켜내야 할 사명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사울이 오해한 것은 하나님이 자신의 백성들에게 무관심하다고 여긴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우리는 내 인생을 위해, 아이를 위해 전쟁하면서
마치 하나님이 내 인생에, 아이들의 인생에,
그리고 자신의 백성들에게 무관심하다고 여길 수 있습니다.
사울은 당장 그 전투에서는 위기를 넘겼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사무엘은 그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그러나 이제는 임금님의 왕조가 더 이상 계속되지 못할 것입니다”(삼상13:14)

사울왕은 이스라엘이 자신의 백성이기 전에 하나님의 백성임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마찬가지로 우리 아이들은,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입니다.
주님께서 사무엘이 올 때까지 기다리라. 말씀하신다면
블레셋의 위협앞에서도 기다리는 것이 궁극적으로 전쟁에서 이기는 비결입니다.
왜냐하면 주님은 항상 옳으실 뿐 아니라, 계획하시고
또 당신의 계획을 신실하게 이루어 가시는 분이기 때문입니다.

무섭지 않아!

네 살된 온유가 혼자 폴짝폴짝 뛰면서
노래를 부릅니다.
“안 무서워~ 안 무서워~ 온유는 안 무서워~”
대체 저런 노래는 어디서 듣고 온 걸까.

2012-06-27 18-14-04-2059

노래를 부르는 온유 뒤로
아내가 슬금슬금 다가가,
“어흥~” 하며 놀래킵니다.
순간 꽤 놀랐는지 온유는 얼음이 되었습니다.

“이래도 안 무서워?”
“안, 안 무서워!”

거짓말! 얼굴은 완전 굳었는걸요.
“사자가 나타났는데, 안 무서워?”
“응!”
“왜 안 무서워?”
“엄마 아빠가 있잖아!”
순간, 아내도 저도 할 말을 잃었습니다.

197

내가 누군가에게 이토록 든든한 사람이었음을
새삼 깨닫습니다.
비록 한없이 부족하고 성근 아빠지만,
나를 이렇게 믿고 있는
이 아이만은
꼭, 지켜주고 싶습니다.

-1133 -1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