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ort Blog:
  • All
  • Backup
  • Diary
  • gallery
  • lecture
  • Magazine

살아남은 이들

DSC_8040

가족들이 함께 예배드렸습니다.
외식하는 바리새인들에게
예수님은 이사야의 말을 인용하셨습니다.
‘이 백성이 입술로는 나를 공경하되
마음은 내게서 멀도다.’ (막7:5-8)
온유에게 이 말을 설명해주었습니다.

우리가 입술로 하나님을 사랑한다고 말하지만
마음이 다른 곳에 가있다면,
예수님보다 초컬릿, 사탕, 장난감 같은 다른 것들을 더 사랑한다면,
그것은 외식하는 것과 같습니다.
외식하는 것은 마치 연극에서
가면을 쓰고 다른 사람으로 연기하는 것과 같습니다.

함께 드린 예배는 계속 있었지만
어제의 예배가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이유는
처음으로 온유가 주도해서 기도제목들을 내놓았기 때문입니다.
돌아가신 외할아버지를 위해서도 기도하자는 말에
궁금해서 그 이유를 물었습니다.

“천국에서 외할아버지가 잘 기다리고 계시라고
우리가 나중에 할아버지 만나러 갈테니까
거기서 잘 기다리고 계시라고 기도하고 싶어서.”

장인어른은 아내가 고등학교때 교통사고로 돌아가셨습니다.
그래서 아이들은 물론이고, 저도 얼굴을 뵙지 못했습니다.
온유가 내놓은 기도제목이 참 따뜻하다는 생각에
그 기도도 함께 드렸습니다.

예배를 마무리하는 대표기도도 온유가 맡았습니다.

“우리 가족들을 지켜주시고
우리 가족들이 병이나
나쁜 질병에 걸리지 않게 해주시고

하나님만 사랑하게 해주시고
소명이도 기도하게 해주세요.

우리 가족들이
말과 행동이 하나님께로만 가게해주세요.
하나님만 사랑하게 해주세요.

교회서도 장난치지 않고
하나님만 찬양하고

우상한테 절하는 사람은
교회를 다니고, 하나님을 사랑하게 해주시고
추석때 우상에게 절하는 사람들
하나님한테 절하게 해주시고
하나님께만 기도하게 해주세요.

내 생각과 내 마음과
우리 가족들 생각과 마음을
지켜주시고
마음이 초컬릿, 사탕, 장난감으로 가지않고
하나님쪽으로 가게 해주세요.”


요즘 계속 묵상하는 에스겔 말씀에서
하나님은 예루살렘의 멸망을 말씀하십니다.
네번에 걸친 심판에 대한 말씀속에서(겔14)
크게 주목하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의인으로 대표되는 노아, 다니엘, 욥도 심판을 막을 수 없을 뿐 아니라
그들이 자신의 아들이나 딸들도 구해내지 못할 것이라는 말씀입니다.
이 말씀은 우리 자신에 대한 심판 뿐 아니라
자녀와 다음 세대에 대한 마음에까지 이어져 있습니다.

결국 자녀들을 심판 가운데 건져낼 수 있는 것은
자녀들 스스로가 주님을 바라보도록 하는 길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이 심판들이 전혀 비인격적이지 않은 이유는
살아남을 이들과, 심판 받을 이들 모두
그들의 행위로 비롯된 것이기 때문입니다. (겔14:22)

이 말은 두렵지만, 감사한 말씀입니다.
살아남은 이들..
주님을 여전히 바라보는 어리석어 보이는 사람들,
그들을 통해 주님을 바라보는 또 다른 사람들은 위로를 받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보라 구원받을 몇몇 아들들과 딸들이 그 안에 살아남을 것이다.
너희가 그들의 행동과 행위를 보면
모든 재앙에 대해 너희가 위로를 받게 될 것이다.”(겔14:22-23)

매일 토닥거리고, 아이들을 위로하고 혼내고 다시 품어주는
일상의 반복을 통해
정말 바라는 것 한가지는
이 아이들 스스로 주님 앞에 서는 날입니다.
세상속에 주님을 바라보는 사람들을 사람들은 어리석다 여길 것입니다.
하지만 주님 발 앞에서 우린 서로가 서로를 통해 위로와 기쁨을 얻게 될 것입니다.
p.s 아프리카 잘 다녀오겠습니다.
페이스북 페이지는 글이 올라가는 날짜와 시간을 예약해둘수가 있어서
미리 묵상글을 써두고 떠납니다.
<노래하는 풍경>
https://www.facebook.com/SingMyLoveNphoto

오늘은 여오일

DSC_9712

온가족이 아침식사를 하며
어릴적에 온유 목소리를 녹음한걸 들었습니다.

‘월요일’ 발음을 못하는 4살 온유 목소리에
7살 온유는 꺄르르 웃음보가 터졌습니다.
 
 
오늘을 평가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각자 자신의 삶과 시대의 문화에 중첩되어
살아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자신이 자신을 제대로 평가하는 것만큼 어려운 일도 없습니다.
삶을 진지하게 살아보려 하지만
몇 년이 지나서 오늘을 돌아보면

젠체하는 모양이 얼마나 유치하고 부끄러울까 두렵습니다.

 

오늘부터 사람들에게 투웬티(years) 첫번째 작품을 전달합니다.
아프리카로 떠나기 전에 처리해야 할 일들이 많은데
작품전달하기 위해 대기하는 시간이 상당합니다.
그리고 너무 무겁고 큰 작품들이라 생각이 많습니다.
다음에는 부담없이 걸 수 있는 작품이어야 하겠다.
내 작품만이 아니라, 여러 좋은 작품들을 협업해서 나누어야겠다.
이런 저런 생각들이 머릿속에 가득합니다.
나는 오늘도 4살 아이처럼 살아가고 있습니다.
‘월요일’을 발음하지 못하는 아이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처음부터 빈틈없이 일을 진행하거나
시기를 조금 늦추어서 시작했으면 좋으련만

마음이 이끄는데로 행동하기 일쑤입니다.

 

망설이다가도 한 걸음 떼지 않는것보다
서툰걸음이라도 이어져야 하겠다는 다짐을 합니다.
언젠가 아이는 자라서 7살이 되고
오늘을 회상하며 웃고 있겠지요.
 
 
 

 

온유의 기도

교회로 출발하기 전
차안에서 오늘은 온유가 기도했습니다.
7살 아이의 기도에
아프리카와 네팔을 위한 마음이 있어서 마음이 뭉클했습니다.
그래서 기도 도중에 살짝 녹음했습니다.

“.. 추석 하루 신나는 하루 되게 해주세요.
오늘 교회(예배 드릴)때 장난치지 않고
하나님께 집중하여
하나님께만 예배드리게 해주세요.

아직도 예수님, 하나님 안 믿는 사람들 있습니다.
그 분들 천국가게 해주시고,
하나님 믿게 해주시고,
우상한테 절하는 사람들은
교회 다니며 하나님만 사랑하게 해주세요.”

온유의 기도에 우상한테 절하는 사람에 대한
내용이 나와서 살짝 놀랐습니다.
과연 이 아이가 우상이 무엇인지 아는걸까?
눈에 보이는 것만 우상이 아니라
눈에 보이지 않는 우상이 있다는 것을 말해주었습니다.
아이가 커갈수록 조금씩 더 깊은 내용들을 대화할 수 있게 됩니다.
매일이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습니다.

온유가 기도한 것처럼
추석명절동안 오랜만에 만나는 사람들에게
복된 소식이 전해지기를 기도합니다.

11

DSC_9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