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ort Blog:
  • All
  • Backup
  • Diary
  • gallery
  • lecture
  • Magazine

전시 <천국의 야생화>

inv
 
2016년의 끝자락,
올해 마지막 사진전시회가 열립니다.
제목은 #천국의야생화
 
“쓰레기로 매립된 곳에
묘지들이 세워지고
그렇게 형성된 무덤 옆에
다시 쓰레기가 가득합니다
이런 남루하고 외진 풍경 속에도
꽃들이 피어 있습니다.”
 
필리핀에서 오픈핸즈와 함께
그들을 만나 사진 찍으며 걷던 길을
21점의 사진으로 모아 전시합니다.
 
이번 전시에는 
텍톤스페이스 안효진 대표의
도움으로 마을과 초등학교에서 찍어온 영상을
VR장비를 통해 보다 입체적으로 만날 수 있습니다.
 
일주일만에 동이 나버린 2017년 캘린더 <천국의 야생화>
이곳에서 한정수량으로 판매합니다.
사진 및 물품판매 전액은
필리핀 협력마을 자립기반 지원사업에 사용됩니다.
 
 
 
<천국의 야생화 >
전시일시 : 2016년 12월 14 (수) – 12월 19 (월) (am 10시-pm 7시)
장소 : 갤러리 이앙 _ 서울 종로구 혜화동 90-18 B2
오프닝 : 12.14(수) 5:00PM
 
 
#2016년마지막전시회 #사진전시회 #천국의야생화 #VR_텍톤스페이스 #오픈핸즈X이요셉 #이앙갤러리

사진전시회 <길 위의 빛>

몇 주전 국제실명구호단체인 비전케어와 함께
아프리카에 머물며 찍은 사진으로 
명동 근처에서 전시회를 준비했습니다. 
약 9면의 전시부스에 27개의 사진을 선별하여 전시했고
논의 중이지만 이번 여전을 함께 했던 오토바이까지 전시될 예정이라는..
 
이번에 찍은 사진들은 
그동안의 사진과는 조금 거리가 있습니다.
한정된 공간에서 며칠을 머물거나
끊임없이 길 위를 달리며 이동해야 했습니다.
비행기로 나라와 나라를 이동하는 대신,
오토바이와 차로 국경을 넘었습니다.
 
쉽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그 여정은 제게 많은 감동을 안겨주었습니다.
한정된 공간이었던 병원에서는
볼 수 없던 사람들에게 
빛을 선물하는 시간이었고,
길 위에서 끊임없이 달렸을 때는
전에 알지 못 했던 아프리카의 새로운 면들을
깨닫게 하는 시간이었습니다.
 
그래서 전시회 제목을 ‘길 위의 빛’이라 이름 지었습니다.
 
제 전시는 지금도 여러 곳에서 이루어지고 있지만
일일이 공지드리지 않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바쁜 시간 쪼개서 멀리서 찾아오라고
초대하기가 미안하기 때문이고..
구차한 설명은 그냥 성격 탓으로 돌리고 싶습니다.
몇 주전부터 이번 주 토요일(15일)까지 부천로보파크에서도 
약 5개 부스를 사용해서 큰 전시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로버트 소리와 아이들이 뛰어노는 소리를 감수하신다면
근처에 사시는, 아이 있는 부모라면 구경 오셔도 좋습니다. 
 
하지만 이번 사진 전시회 ‘길 위의 빛’ 은
너무 귀하고 의미 있는 사역을 하고 있는 비전케어와의 협업이기에
누구나 찾아오셔서 구경하시고 응원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끝없이 펼쳐진 길을 달리며 아프리카를 만났습니다.
반갑다며 손 흔들어주고 따뜻한 미소로 맞아주던 사람들.

우리는 희망을 만났습니다.

<사진전> ‘길 위의 빛 – 아프리카’ 
일시 : 2016년 10월 15일(토) ~ 22일(토), 오전 9시 ~ 오후 6시
장소 : 서울 중구문화원
서울 중구 청계천로 86 (장교동 1번지 한화빌딩 1층)
교통 : 2,3호선 (을지로 3가역 1번출구), 1호선 종각역 10번출구
_전시가 시작되는 15일, 오후 4시부터 오프닝 행사가 준비되어 있으며
15일 이외에 제가 전시장에 머무는 날은 따로 공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마지막날인 22일에 사진전 토크 콘서트가 예정되어 있는데
구호단체와 해외에 있을 예정이라 그날 참석은 힘들 것 같습니다.
————————————–

111

아내 핸드폰으로 찍은 사진이예요.
조금전, 전시회 오프닝 갔다가
아이들과 붐비는 명동을 가로질러
맛난 자장면 먹고 조금전에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너무 많은 분들이 함께 해주신
의미있고 감사했던 시간이었습니다. ^^

체인지 인터뷰

세상을 위한 좋은 변화.
‘체인지’에 짧은 인터뷰글이 실렸습니다.
 
마치 대단한 사역인것처럼 지면에 실렸지만
저는 사역이라 여기지 않습니다.
그저 친구를 만나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아프리카 뿐 아니라, 내 주변의 희귀병을 앓는 친구들까지..
친구를 만나는데 참 많은 시간과 비용이 필요합니다.
나는 여전히 아빠로써 열심히 생활비를 벌고
그 생활비의 일부를 꾸준히 떼어서
친구를 만나고, 친구에게 필요한 일을 하는데 사용합니다.
며칠전에는 몇 년동안 모은 금액을
의미있다고 생각하는 곳에 흘려 보냈습니다.
그 일이 어떻게 열매맺게 될지 지켜보고 있습니다.
 
‘세상을 위한 좋은 변화’
어떻게 하는 게 세상을 위해 좋은 것인지
나는 답을 알지 못합니다.
다만, 내가 알고 있는 답 하나는
오늘 내 마음을 비추는 빛에 반응하는 것입니다.
 
다음주에 특별하고 의미있는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됩니다.
그래서 한 달여동안 인터넷에 접근하지 못할 것 같습니다.
날마다 기도합니다.
내 마음에 빛 비춰달라고..
 
각자의 마음에 비추는 빛이 있습니다.
그 일의 성과와 열매가 어떠하던간에
그 빛에 반응한다면 우리는 적어도 오늘 미션에 성공입니다.
 
—————————————————–

세상을 위한 좋은 변화 [체인지]
97

Love, More 전시회

<Love, More> 사진 전시회를 열게 되었습니다.
전시 포스터의 사진에서 연상되는 것처럼
이번에 발간한 <결혼을 배우다>와 연관된 전시입니다.
하지만 주제를 결혼이 아니라 가정으로 확대해서
우리 가족들을 포함해서
전세계를 다니며 기억나는 가족들의 모습들을 모았습니다.
행복한 느낌을 안고 편안하게 관람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전시 기간은 6월 8일부터 7월 3일. 약 한 달간이며
안양시 호계동에 위치한 안양감리교회 부속
갤러리 파구스에서 무료로 전시됩니다.
갤러리 파구스 _ 안양시 호계 2동 892-3 (031-458-5941)
9시 30분에 문을 열어, 6시 30분에 문을 닫습니다.

일단 8일은 전시 설치하는 날이라
땀에 흠뻑 젖은 채로 오후까지는 있을 예정이며
(아마 설치는 오후 3시는 넘어야 마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전시회장은 일주일에 하루 이상 나올 예정입니다.
일정은 추후 공지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초판 한정으로 선보인
<결혼을 배우다>엽서를 이번 전시회에서 추가로 나누어 드리려 합니다.
아마 8일까지는 인쇄가 마무리 되지 못할 것 같아서
이 부분도 추후 공지하도록 하겠습니다.

※ 한달간의 전시를 마치면
서울소재의 다른 전시장에서 같은 주제로 릴레이 전시할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안양에서 멀리 사시는 분들은
무리해서 먼 길을 오지 않으셔도 될 것 같아요오 ^^

#Love_More #사진전시회

결혼을 배우다

새책이 나왔습니다.
<결혼을 배우다>

이미 몇 권의 책을 내긴 했지만
이 책의 출간은 제게 감격스러운 일입니다.
그 이유는 가정을 주제로 다루었기 때문입니다.

‘사랑이 무엇입니까?
과연 내가 가정을 이룰 수 있을까요?’

저는 주님께 이렇게 묻고 물었습니다.
그 기억이 아직도 생생한데
어느새 결혼과 가정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는 사실이 놀랍습니다.
주님은 그 막연한 기도에 아름답게 응답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물이 바로 이 책입니다.

저는 이 책에서 구체적인 지침이나 가이드는 가능한 피했습니다.
왜냐하면 우리 각자는 아주 다양한 사람이 만나서
각기 다양한 방법으로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하나의 방법들은 도리어 우리 문제를
더욱 궁지로 몰고 갈 것입니다.

하지만 이 책을 통해 막연한 것 같지만
구체적이고 분명한 그림 하나를 그리고 싶었습니다.
그것은 가정을 세워갈,
그리고 회복하고 부흥케 할 답을
주님이 아신다는 것입니다.
내게 말씀하신 것처럼
각자의 가정이 걸어갈 길을
우리 주님이 말씀해주실 것을 믿습니다.

+ 목차 및 내지는 아래 링크를 통해서 확인해주세요.
http://mall.godpeople.com/?G=9788977823532

#결혼을배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