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ort Blog:
  • All
  • Backup
  • Diary
  • gallery
  • lecture
  • Magazine

오늘의 하늘을 바라보기

살아가다가 
가끔 두려운 마음이 들면 
멈춰 서서 하늘을 바라봅니다.
 
먼저 그의 나라와 의를 구하면
하나님이 먹이시고 기르신다는 
주님의 약속을 믿었습니다.
그러면서 여러 선택들 앞에서
고민하고 결정할 때가 많았습니다.
 
어제도 여러 도움을 구하는 곳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몇 개는 거절을 하고
몇 개는 도와준다고 말했습니다.
도와준다는 말이 뭐가 어려워서
거절하느냐 물으면 할 말도 없지만
그 시간을 비워야 할 뿐 아니라
나머지 빈 시간은 그 시간을 갚으며
현실을 살아야 합니다.
 
인생을 가지고 장난치는 건 아닐까?
말도 안되는 생각을 가끔 하게 됩니다.
평범한 하루 앞에서 낙담하거나
한없이 절망에 빠질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절망 같은 하루 앞에서
정말 아무렇지도 않게,
기쁨으로 가득한 날도
셀 수 없을 만큼 많습니다.
 
이스라엘의 제사장들로 구성된
사두개인들은 모세오경만을 인정했고
부활이나 영적 존재를 믿지 않았습니다.
 
어쩌면 자신들의 안정적인 사회적인 지위 때문에
더욱 부활을 믿지 않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부활을 믿게 되면
사회구조적인 개혁의 위험성을
품어야 할지도 모를 일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들은 예수님께 결혼과 대를 잇는 상황을,
부활이 존재하지 않음을 전제로 질문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이 땅에서의 질서와
하나님 나라에서의 질서는
전혀 다름을 말씀하셨습니다. (눅20:34-38)
 
인간적인 논리와 이해로는
가늠되지 않을 그 나라의 이야기.
영생이 그저 죽지 않는
영원한 인생의 연장이라면
얼마나 지루하고 슬픈 삶일까요?
그 나라는 주님과의 끊임없는 사귐이 있는 나라,
주님의 통치함이 있는 나라입니다.
 
사두개인이 인정하는 모세오경에서
하나님은 모세에게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이라
부르고 있습니다. (눅20:37, 출3:6)
 
죽은 사람의 하나님이 아니라
죽었지만 여전히 살아서 부활의 때를 기다리며
주님의 품에 살아가는 이들의 하나님,
 
“모든 사람이 하나님께는 살아 있다” (눅20:38b)
여전히 살아있는 그들에게
약속한 언약이 지금까지도 여전히 유효하다는 믿음,
2000년이 지난 지금도 신실하게 약속을 성취하시는 하나님.
 
부활을 부정하게 되면
사두개인처럼 현세적이 되어야 마땅하겠지만
부활을 믿게 된다면,
정말 부활을 믿게 된다면, 
어떻게 살아야 하겠는가 질문합니다.
아마도 이 땅의 삶이
전부인 것 처럼 살지는 않을 테지요.
 
끊임없이 흔들리는 삶은
주님을 바라보게 합니다.
그래서 멈춰 서서 오늘의 하늘을 바라봅니다.

고통 하는 인생속에서.

인생이 내가 원하는대로
살아가는 것은 아니지만,
내가 극도로 피곤해 하는 것은
마치 경쟁하듯 살아가는 것이다.

이제 마흔이 되면서
관념적이던 구름이 조금 더 선명한 형체를
띄게 되는데
그것은 무엇 무엇이다. 라고 생각했던 것을
무엇 무엇이 아니다. 라고 여기게 된다는 것이다.

각자의 인생이 있는데
왜 비교하며 살아가야 하는걸까?
왜 의식하며 살아가야 하는걸까?
‘왜 너는 이 아이와 같지 않느냐?’
주님도 내게 그것을 비교하거나 탓하지 않는데
왜 그렇게 비교해야 하는걸까?

나는 눈에 보이지 않는 화살들을 맞으며
가끔 고통하게 된다.
피로함.
그렇게 뿜어져 나오는 한숨.

사람들이 원하는 그런 고귀한 인생이 아니다.
나는 나의 인생을 살아간다.
그 속에서 일하시는 주님을 바라본다.
나는 예술가적 삶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다.
성자의 삶을 추구하는 것도 아니다.
그냥 나는 나의 인생을 살아간다.

주님, 이 길을 인도해주세요.
손 잡아주세요.

아 이것이 인간이구나

내가 무엇이 되어야 겠다는 다짐을 하고
그때마다 나는 낙심과 실패를 경험해야만 했다.
실수할 때마다 정말 나는 스스로를 부정하고 싶어졌다.
아. 이것이 인간이구나.
아. 이것이 나란 존재이구나.
사실을 직면할 때마다 나란 존재에 대해 낙망하게 되었다.
이렇듯 내 다짐은 너무나 연약했다.
누군가에게 나를 따라 걷기를 청했다가 내가 넘어지면 모두가 실족하게 될것이다.
나는 그 말과 행동에 책임져야 한다.
그것이 얼마나 두렵고 떨리는 일인지 모른다.
나만 넘어지는 것이 아니라, 주님의 몸을 무너뜨릴 수 있는 것이다.
나는 다만 내가 바라보는 주님을 함께 바랄 것을 청해야 한다.

무너지는 내 마음을 다잡는다.
넘어지고 깨어지면 그 연약함을 사람을 이해하는 척도로 삼는다.
나는 나를 믿지 않는다. 사람을 믿지 않는다.
다만 사랑할 뿐이다.
이런 내가 하나님 곁에 설 수 있는 것은 오직 은혜로 밖에 설명할 수 없다.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네가 가야 할 길을 내가 너에게 지시하고 가르쳐 주마.
너를 눈 여겨보며 너의 조언자가 되어 주겠다” (시32:8/새번역)

주님, 걸어 갈 길을 가르쳐 주세요.
하지만, 가르쳐 주신 데로 걸어가게 도와주세요..
주님 없는 길이 나를 흥겹게 할 것 같지만
시간이 흐르면 쭉정이와 같다는 것을 압니다.
그것은 빈 자리만 남습니다. 허기입니다.
비록 주님이 지시하고 가르치신 길에

답이 보이지 않아도 그 앞에 성실하게 걷고 싶습니다.
나를 향한 주님의 성실한 사랑.
마치 내게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사랑하시는 그 신실하심.
나도 주님을 따라 그렇게 걷고 싶습니다.
당신의 백성들이 그 길을 따라 걷도록 인도해주세요.

고난중에

고난중에 그것을 피하는게
궁극적인 목적이 아니라
그 안에서 하나님과 나를 발견해야 한다.
우리 인생가운데 슬픔이 사라지는 날이 올까 ..
그래서 더욱 그 날을 고대하고 또 고대하게 되는 것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