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노래하는 풍경 #352
13099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3099,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노래하는 풍경 #352

아픔이 있습니다.
표현할 수 없는 어려움이 있습니다.
나를 지으셨기에
주님은 나를 아십니다.
자신조차도 알 수 없는 두려움과 고독감과 불안함을
주님은 아십니다.

주님의 임재하심을 사랑합니다.
주님이 함께 하실 때
상처와 그 아픔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때로는 그 아픔을 견뎌야 할 때가 있습니다.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실 때
부활을 꿈꾸신 것처럼
절망 가운데 있을 때
주님의 부활을 꿈꾸겠습니다.

[노래하는 풍경 #352]

#주님의임재 #주님의재림
#임재 #재림 #절망가운데 #부활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
#노래하는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