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른 우주

어릴적, 부모님이 바쁘게 일하시느라
비운 자리를 형이 대신했습니다.
나는 형의 말을 잘 듣고 자란 편입니다.
주일에 과자라도 사 먹다가 걸리면
무릎 꿇고 의자 들고 벌 섰던 기억이 있습니다.
혼날 때마다 반항 한 번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러다가 내가 고등학교 3학년이 되었을 때,
형에게 한 번 짜증을 냈습니다.
내가 정리해 놓은 서랍을
만진 모양입니다.
 
형은 그날 깜짝 놀랐습니다.
‘동생이 화를 내는구나.
내 동생인 줄로만 알았는데
내 동생이기 전에
이 아이도 한 사람이구나.’
 
형은 자기 동생이 
잘못된 길을 걷게 하고 싶지 않아서
끊임없이 훈계 했습니다.
그런데 동생이 한 사람으로서
화도 내는 인격체이며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게 있으며
자기 인생이 있다는 것을
그때 깨닫게 된 것입니다.
 
오랜 시간 동안 형과 수직적인 관계였다가
그때부터 수평적인 관계로 바뀌게 되었습니다.
 
아이가 자랄수록
육아가 힘든 이유는
아이는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부모 마음대로 
움직여 주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가족이 다 함께 집을 나서야 하는 아침은
늘 정신이 없습니다.
시간은 정해져 있는데
아이들은 부모의 마음처럼
움직여 주질 않거나
사고를 쳐서 마음을 어지럽힙니다.
 
그나마 어릴 적에는
야단을 치거나 질서와 규칙을 가르쳐 가며
부모가 원하는 시간과 방향으로
걸을 수 있도록 조정할 수 있겠지만
아이들이 커갈수록 쉽지 않을 문제입니다.
 
아이는 부모의 인생에 부록으로
살아가는 존재이거나
종속된 위성이 아니라
별개의 또 다른 우주이기 때문입니다.
 
지금은 품안에 있는
아주 작은 씨앗이지만
적당한 시간이 흐르면
그 때는 공중의 새들이 날아와
가지에 쉬어갈 나무가 될 것입니다.
 
보잘 것 없는 씨앗과
크고 풍성한 나무는 하나입니다.
나무를 대하듯 씨앗을 품겠습니다.
씨앗은 자라 나무가 될 것입니다.
 
 
#수직적인관계
#수평적인관계
#언젠가는함께걸어갈
#동반자
#자녀는인생의부록
#아니고
#인격체이며
#족송된위성이아니라
#별개의우주입니다
#씨앗과나무는하나입니다
 
#날마다사고쳤던
#사랑스런소명이
#아내는야단치며
#소명이이마에뽀뽀

#야단맞는모습이
#너무사랑스러워
#웃음을참고있다는
#아들바보 #딸바보
 
 
#노래하는풍경
#럽앤포토
#천국의야생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