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17년 9월 30일 저녁에 희철이에게
3일간 모금한 후원금 600만원을 전달했습니다.
많은 분들, 많은 사연을 가진 분들이
이 일에 함께 해주셨습니다.
9년 동안 아빠가 식물인간으로 누워있는 가정에서도
희철이의 꿈을 응원해 주었습니다.
 
어머니가 많이 우셨습니다.
우시느라 말을 제대로 못 이으셨습니다.
‘우리 모자가 뭐라고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도와주시느냐고.
자신들도 어서 일어나서
누군가를 도와주는 사람이 되겠다고.’
정말 감사한다는 말을 전해달라고 했어요.
 
제가 잘 하지 못하는게
조직과 행정입니다.
서툴러서 그냥 혼자 움직이는 편인데
이번처럼 사람들과 함께 하는 일에 대해
어떻게 하면 투명성을 담보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다가 그냥 통장내역을 공개하는게
가장 좋을 것 같았습니다.
 
끝자리 수를 0으로 맞추어
전달하고 싶어서 
저는 마지막에 금액을 맞추어 후원했습니다.
금액이 모자라면 안될 것 같아서
며칠간 알바도 뛰었는데
희철이의 표정을 보며 얼마나 감사했는지 모릅니다.
 
마감한 후에 들어온 건에 대해서는
따로 인출하지 않았습니다.
아프리카 우물을 만들기 위해
정기적으로 돈을 모으고 있는데
거기에 합하기로 했습니다.
대신 그 금액만큼
제 돈을 보태서 희철이를 만날 때마다 
사용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음 날,
희철이 어머니에게 다시 전화가 왔습니다.
응원 메세지가 담긴 프린트한 편지를 
희철이와 밤새 읽었다고 합니다.
그 편지에는 어린 소명이의 편지도 있습니다.
“희철이 형 울지마, 보고 헤어졌는데 또 보고 싶어.”
 
편지를 읽고 읽으며
받은 후원금을 자신들의 병원비로 사용하지 않고
희철이의 꿈을 위해서만 사용하려고 마음먹었다고 합니다.
어떻게 사용하든 상관없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치료와 병원비가 희철이의 꿈과 별개라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궁금하신 사항은 댓글이나 메세지로 보내주시면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누군가의 꿈을 응원하는 일에
함께 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려요.

모두 좋은 명절 보내시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