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 저녁식사

내가 좋아하는 선교사 누님이 계십니다.
가난한 아이들을 모아서
그 나라의 고급진 식당에 데리고 갔습니다.
같은 돈을 가지고
아이들에게 공부를 한 글자라도
더 시키고, 노트나 연필을 사주는 게
보다 유익하지 않겠느냐는 반론도
있겠지만, 나는 그 누님의 마음에
무엇을 바라는지 알 것 같았습니다.
 
오늘 꿈꾸는 장학재단에서 
장학금을 받는 아이들과 깜짝 저녁 파티를 했습니다.
김중제 이사장님이 아이들에게 한턱 쏘셨지요.
이름하여 #꿈짱맛저 ㅎㅎ
낯설고 서먹하게 시작한 자리의
온도가 조금씩 바뀌어 가는 것을 느꼈습니다.
 
한 사람씩 앞에 나와서는
자신의 비밀 이야기를 들려주기도 했습니다.
엄마 몰래 스마트폰을 사용한 것도,
PC방에 간 것도 자신의 비밀 이야기라고
꺼내놓는 게 얼마나 귀여웠는지 모릅니다.
부모가 없는 아이, 동생이 암으로 투병하고 있는 아이,
요즘 일본어가 좋아서 장학금을 가지고 
일본어 학원을 다니고 있다는 아이..
 
아이들의 사연과 웃음의 틈새에
비집고 들어가서는
함께 웃고 있는 우리의 모습을 보며 생각했습니다.
 
‘식사 한끼를 대신할만한
실용적이고 조금 더 생산적인 것들은
얼마든지 있겠지만
좋은 웃음, 이런 기억을
남길 수 있다는 한 가지 이유만으로도
이 시간이 정말 감사하구나.’
 
아이들을 대하며, 웃으며
마음으로 이런 기도를 드립니다.
시간의 주인이신 주님, 이 시간을 사용해주세요.
아이들의 인생 속에 이 시간들이
좋은 기억으로 남기를 기도합니다.
 
 #내년2월에는 #아이들과 #제주도로 #꿈꾸는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