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과소망과사랑

이제 막 창업한 청년 몇 명을 
우연히 만나게 되었습니다.
힘들어하던 그에게
주님이 주신 마음을 나누었습니다.
이제 막 시작해서 모든 것이
두렵고 어려운 그에게
나는 무엇을 말할 수 있을까요?
 
내일을 알지 못하는 두려움과
불확실이 주는 두려움.
이런 저런 두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여러 방법과 심리적인 대안까지 강구해 보지만
어느 것도 우리 마음을 붙들기에 쉽지 않습니다.
 
몇 가지 현실적인 제안을
말해주기도 했지만
서로의 처지와 일하는 현장이 달라서
보다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노하우를 줄 수는 없었습니다.
 
의도하지 않았지만
지난 15년 정도의 시간을 
믿음에 기대어 살았습니다.
당연하게도 그 시간에는 수많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 시간 때문에 청년에게 몇 가지를
이야기해줄 수 있었습니다.
 
안전해 보이는 구역으로 향하고 싶지만
주님이 가리키는 곳을 향하는 것이 믿음이라 믿습니다.
 
미궁 같은 문제 속에 늪에 빠진 것처럼 허우적거린 적이 있습니다.
내가 책임지지 않아도 될 작업과 부채를
짊어지느라 빈혈과 구토 증상까지 생겨날 정도였습니다.
그만 빠져나오려고 결심했을 때
주님은 내게 끝까지 책임질 것을 말씀하셨습니다.
순종하며 수개월의 수수께끼 같은 시간이 지나고 나니
끝나지 않을 것 같은 문제가 거짓말같이 해결되었습니다.
주님은 그 시간을 통해서 고난을 통한 순종에 대해 가르치셨습니다.
매번 다음 문제, 다음 문제를 풀어가며
두려움이 무엇인지, 믿음이 무엇인지 배우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그 시간 속에 주님은
당신의 날개 그늘 아래서 나를 품어주셨습니다.
그 품 안에 나는 두렵지 않았습니다.
 
믿음의 걸음은 안개 속에 가려진
징검다리를 걷는 것과 비슷했습니다.
믿음으로 걸음을 내딛으면, 
보이지 않던 다음 디딤돌이 나오는 것을 
매번 경험했습니다.
당연하게도 매번 디딤돌은 보이지 않아서
걸음을 뗄 때마다 당황하거나 두려움에 떨게 됩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징검다리를
믿음으로 내딛고, 
소망으로 다음 걸음을 내디뎠을 때
풍성한 사랑으로 주님은 안아주셨습니다.
“사랑에는 두려움이 없습니다.
완전한 사랑은 두려움을 내쫓습니다.” (요일 4:18a, 새번역)
 
두려움은 내 힘으로 
밀어내거나 통제할 수 없습니다.
두려움은 두려움보다 큰 무언가로
내쫓을 수 있습니다.
그것은 믿음과 소망, 그리고 완전한 사랑,
곧 주님을 통해 가능합니다.
 
대단한 믿음이라 말할 수 없지만 
주님이 가르쳐주신 시간을 통해 
믿음은 관념적이라기 보다는 
현실적이며 실제적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당연하게도 우리가 믿는 믿음의 주인은
무관심하거나 무능력하신
그런 관념적인 분이 아닙니다.
 
오늘 나를 살게 하시는 분,
예수님을 오늘의 평범한 일상 속에 초대합니다.
 
#믿음은바라는것들의실상이요
#보이지않는것들의증거니
#히11_1
#믿음소망사랑
#두려움보다 #크신주님
#일의성공과실패 보다
#크신주님이십니다#완전한사랑으로 #안아주세요
#주님의날개그늘 #그곳이면 #두렵지않습니다
#오늘 #주님을초대합니다
 
#럽앤포토 #천국의야생화 #노래하는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