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등을 보고 싶어요

벌써 며칠째, 아내와 아이들이 자고 있을 때
귀가하고, 다시 이른 새벽에 집을 나서고 있습니다.
저녁에 잠깐 책상에 앉아서 급한 메일을 쓰고 있는데
딸 온유가 내게 물었습니다.
 
“아빠, 우리 기도 안 해? 예배 안 드려?”
 
다음 날도 이른 약속 때문에
책상에 앉을 시간이 없어서
모니터를 뚫어져라 바라보며 말했습니다. 
 
“응. 그래. 조금만,
아빠가 지금 하는 일만 빨리 끝낸 후에 
온유 말대로 예배드리자.”
 
급한 불을 끄고 방에서 나왔는데
소명이는 벌써 깊게 잠들어 버렸습니다.
잠든 아이를 보고 아차 싶었습니다.
항상 시간은 이렇게 엇갈리나 봅니다.
금방이라도 잠에 빠지려는 온유를 
안고 말했습니다.
 
“온유야, 아빠가 조금 늦었네.
그러면 우리 짧게라도 기도하고 잘까?”
 
졸려 하는 온유의 입술에서
흘러나오는 기도 소리..
 
#기도녹음
 
“하나님, 엄마는 말씀을 읽고 있고
소명이는 잡니다.
그래서 아빠와 기도를 드리는데
이 기도를 받아주세요.
 
소명이가 무서워하는 수두를
사람들이 걸리지 않게 해주시고
모든 사람들이 다 예수님을 믿어서
천국에서 만나게 해주세요.
 
옛날 사람들처럼 예수님도 보고
모세처럼 하나님의 등이라도
보여주세요.
 
우리가 하나님과 예수님이
다시 땅으로 오신다는 약속을
잊지 않게 해주세요.”
 
기도를 마치고
온유는 금방 잠이 들었지만
나는 하던 일을 멈추고 
하나님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나도 모세처럼 하나님의 등을 보고 싶어요.”
 
하나님은 아이의 기도를 들으며
얼마나 좋으실까?
어느새 어른이 된 내가 드리는 기도는
삶과 인생에 대한 기도로 가득합니다.
“예수님, 약하고 피곤한 이 손을
꼭 잡고 가주세요.”
주님의 손을 바라보거나
절박하고 무거운 기도들 속에서
아이의 기도는 정말 단순합니다.
 
손이 아니라 주님의 얼굴이 궁금합니다.
그저 주님이 궁금합니다.
하늘에 맑은 구름 같은
아이들의 기도들.
 
주님, 저도 복잡한 생각, 기도 말고
오늘은 예수님 꿈 꾸며 잠들고 싶어요.
 
 
 
#가끔 #그저 #주님얼굴만
#바라고 #또 #바랄게요
#아이들처럼 #모세처럼
#주님 #등이라도 #보고싶어요
 
#육아를배우다 #럽앤포토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