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의 날개 그늘 아래에서

나는 후미진 골목을 거닐며
세계 여러 나라를 다니며
빨래나 대문과 같은 사진을 자주 찍습니다.
 
널려 있는 빨래를 보면
아빠와 엄마의 취향, 
아이가 몇 명인지, 남자인지 여자인지
나이는 몇 살인지가 보이기 때문입니다.
그 집에 들어가지 않아도
그곳에 살아가는 풍경을 상상할 수 있습니다.
 
대문 사진을 찍는 이유도 비슷합니다.
일단 문의 색과 무늬도 궁금하지만
대문을 사이에 두고 안과 밖이 나뉘는 신비,
그 이면의 풍경을 또 상상하게 됩니다.
 
가끔은 캘린더 주문서를 넘기며
글자들을 보고 기도하곤 합니다.
대단하지 않은 정보들 속에
나는 이것저것 상상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다가 오늘 아침 문득, 
반가운 이름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8년 만에 듣는 목소리.
주님은 이 아침의 기도 시간 속에
이런 뜻밖의 만남을 허락하셨습니다.
 
그리운 목소리를 들으며 안부를 묻고
이유를 알 수 없어 아픈 시간 속에
기도했습니다.
“우리가 알 수 없는 이 시간,
주님이 허락하신 가시조차
감사하겠습니다.”
 
교계의 많은 어른들이
나중에 좋지 않은 결정을
내리는 것을 보게 됩니다.
나는 그들의 모든 삶을 부정하고 
싶지 않습니다.
그저 나중에 잘못된 결정과
잘못된 삶을 살아가게 된 것이라 믿고 싶습니다.
 
별 탈 없이 승승장구하는 삶,
우리는 얼마나 바라는가요?
내 인생뿐 아니라 우리 자녀들의 인생도
별일없이 자라주기를 바랍니다.
 
여기서 내가 착각할 수 있는 것은
은혜를 받으면 교만하지 않을 수 
있다고 믿는 것입니다.
하지만 인간은 그 수준에 미치지 못합니다.
 
믿음의 사람 아브라함은 불신에 빠졌으며
용기를 가진 엘리야는 용기를 잃었습니다.
바울조차 자고할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고 주님은 말씀하십니다.
 
그렇다면 내가 가진 가시는
주님의 능력이 내게 머물게 할 뿐 아니라
그 연약함을 통해 끊임없이
주님을 바라보게 만드는 신비이기도 합니다.
 
“하나님이여 내게 은혜를 베푸소서
내게 은혜를 베푸소서
내 영혼이 주께로 피하되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서
이 재앙들이 지나기까지 피하리이다” (시57:1)
 
다윗의 인생, 
다윗의 시편들을 다시 들여다봅니다.
 
모든 불행과 어려움이
주님의 은혜라고 말할 수 없지만
그럼에도 오늘 내가 드릴 기도는
주님의 날개 그늘 아래에서
주님의 얼굴을 바라보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