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위에 서게 될 때

며칠 전, 지인에게서 급한 기도 부탁 메세지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오늘 오랜만에 만나 그간의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벼랑 위에서 떨어질 것 같았는데
지금은 살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라는 
고백을 드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이전까지 중요하게 생각했던 것,
포기하지 못할 만큼 품고 지내왔던 것들이
위기의 시간 앞에서는 
중요하지 않게 느껴졌다고 합니다.
 
그래서 난생처음 40일 새벽 기도를 작정하고
하루의 시간들을 정리해 나가고 있다고 합니다.
자신을 이렇게 다루지 않으셨다면
결코 추운 새벽에 집을 나서지도
무릎 꿇지도 않을 사람이었다고 합니다.
 
“이 땅에 오직 주 밖에 없네.
그 무엇도 나를 채울 수 없네.”
 
언젠가 이 찬양을 부르다가
정말 그런가? 생각한 적이 있습니다.
당시 ‘럽앤포토’ 홈페이지를 운영하고 있었는데
아무리 좋은 의도를 가지고 있다지만
내 마음에 우상처럼 느껴져서,
이 찬양을 온전하게 부르고 싶어서
한동안 홈페이지를 닫았습니다.
 
대학원을 졸업할 때,
필수로 이수해야 할 과목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나 혼자 모른 채 하면 될 일이라는 고민 앞에서
밤사이 한숨도 못 이루고 몸을 뒤척였습니다.
결국 새벽에 학교로 찾아가 담당 교수님께
사실을 이야기했습니다.
 
위기의 순간,
조금 더 내 고집대로 버티어 보려고
여러 수를 생각하지만
나를 가장 빨리 내려놓는 것도
하나의 좋은 방법입니다.
빨리 내려놓거나 순종하면
문제 너머의 주님을 바라볼 수 있지만
그렇지 않으면 심각하게 전이되는 문제를
더욱 묵상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지혜 있는 줄로 생각하거든
어리석은 자가 되라.” (고전 3:18)
 
바울은 지혜로운 자가 되기 위해서는
도리어 어리석은 자가 되라는 역설을 말하고 있습니다.
 
당시 고린도 교회에 아볼로파, 게바파, 바울파 등
여러 계파가 나뉠 때,
바울은 자신이 더 우월하거나, 
다른 이들보다 더 탁월한지를 설명하는 대신
 
모두가 하나님의 동역자들이요.
하나님의 집이며, 
이 모든 기초는 예수 그리스도이며
모두는 하나님의 것이라고 결론 내립니다.  (고전3)
 
본질이 선명하면 나머지 비본질은
재정돈되며, 질서를 바로잡게 됩니다.
본질과 말씀 앞에 순종하게 되면
어리석은 자처럼 보이지만 
그에게 주님은 찾아오십니다.
 
십자가의 말씀이 멸망당하는 사람들에게는 
어리석은 것이나 구원받는 우리에게는
하나님의 능력이기 때문이며 (고전 1:18)
 
하나님의 어리석음이 사람의 지혜보다 더 지혜롭고
하나님의 연약함이 사람보다 더 강합니다. (고전1:25)
 
 
말씀 앞에 온유할 지도자를 위해 80년의 시간이 필요했고
다윗을 왕으로 세우기 위해 광야가 필요했던 것처럼
여전히 우리에게는 많은 시간이 필요합니다.
한 사람을 무릎 꿇게 하기 위해
때로는 벼랑 위에 세우십니다.

훈련의 시간은 끝이 없어 보이지만
주님이 우리와 함께하신다는 약속은 변함없습니다.

 
아멘.
이 땅에 오직 주 밖에 없습니다.
그 무엇도 우리를 채울 수 없습니다.
 
#이땅에 #오직 #주밖에 #없네
#벼랑위 #흔들리는시간 #기도하게하심
#그때 #주님을바라본다면 #그시간 #감사합니다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