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빈 시간, 빈 공간
16922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6922,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빈 시간, 빈 공간

언젠가 친한 후배에게
주님과의 사귐을 위해
필요한 여러 가지를 이야기한 적이 있습니다.
여러 가지에는 성경을 읽고 기도를 하고
신앙 도서를 읽거나 관계와 순종의 훈련 등등이 있습니다.
 
이와 별개로
나는 빈 공간을 만들면 좋겠다는 말을 했습니다.
의식 가득 무언가를 끊임없이 채워두면
더 이상 새로운 것을 받아들일만한 빈 공간이 없게 됩니다.
 
사진작가로 나는
고용량의 사진 이미지를 활용합니다.
이를 백업하기 위해
다량의 컴퓨터 하드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컴퓨터 하드를 활용할 때
주의할 점 하나는 적어도 용량의 15프로 정도는
여유 공간을 둬야 한다는 것입니다.
 
요즘은 테라바이트(TB)를 사용하니까
10-15프로는 꽤 큰 용량입니다.
음악이나 사진을 몇 만장 넣어도
채우지 못할 공간입니다.
만일 이 공간이 아까워서
가득가득 채워 넣으면
컴퓨터 속도가 느려지거나 에러가 나버립니다.
결국 전체 시스템에 문제가 생깁니다.
 
빈 시간, 빈 공간을
온갖 콘텐츠로 가득 채우게 되면
주님이 내 마음의 문을 두드리실 때
아무 소리도 듣지 못할까 두렵습니다.
 
‘주님 일하세요.’, ‘주님 아파요.’
‘오늘 아버지의 마음을 구합니다’
바쁜 일상 속 빈 공간을 열어
주님께 말 걸어보세요.
 
아무것도 아닌 시간 속에서
주님과 함께 걷는 시간이 필요한 시대입니다.
나도 그 시간이 많이 줄었습니다.
이번 다큐 캘린더 ‘Go Slow, Man At Work’ 는
이런 맥락에서 고민한 주제입니다.
 
 
_ 출시 기념 할인 이벤트는 모레(월)까지 입니다.
캘린더의 남은 수량이 많지 않아서
아마 며칠 내 판매 마감하게 될 것 같습니다.

다큐캘린더 Goslow http://lovenphoto.com/16848
 
#Goslow #주제이유 #빈시간 #빈공간 #다큐캘린더 #판매마감임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