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주님의 구원을 구하며
17902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7902,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주님의 구원을 구하며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많은 일과 만남이 있었다.
추석을 앞두고
정겨운 이들, 그리운 이들과의 만남이 있었고
눈물 나는 아픔과 위로가 필요한 이들도 있었다.
 
내게 전화를 걸까 말까를 
망설였던 한 분,
미안해하면서도
다른 곳에서는 도움을 구할때 없는
문제 앞에서 어찌할 수 없는 이를 위해 기도했다.
‘괜찮아요. 제가 모든 것을
도와줄 수 있수 있는 사람도 아닌걸요.
하지만 기도해 드릴게요.’
내가 울면,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할 것 같아서
농담과 웃음으로 빈 공간을 채웠다.
 
마치 주님이 없어 보이는 시간 속에
주님은 함께 하십니다.
그것이 예수님의 이름이기에..
 
 
#실패하지않는사랑 #헤세드
#견고한 #기대어도되는 #그분의성품
#하루가길었지만 #다시책상에앉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