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유튜브 라이브 (테스트중) 방송사고
18850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8850,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유튜브 라이브 (테스트중) 방송사고

 

 

그저께 유튜브 라이브를 테스트하다가
진짜 라이브가 진행되고 있었어요.
이미 열 명정도 들어오셔서 구경하고 계셨음.
깜짝 놀라서 완전 심장 터지는줄 ㅎㅎ
부랴부랴 테스트를 종료했지요 -_-

_
십 년 전 비밀리에 온라인 예배를
진행한 적이 있습니다.
한두 번이 아니라 반 년을 이어갔습니다.

하나님에 대해, 살아가는 것에 대해
궁금한 것은 많지만
차마 부끄러워 묻지 못하는 이들을 모아서
일주일에 한 번 모니터앞에서 예배를 드렸습니다.

혼자서 캠을 켜놓고 찬양을 부르고
말씀을 나누고 기도회까지 진행했습니다.
그 안에는 헌금 시간도 있었고
헌금을 모아 구제와 선교까지 진행했습니다.

매주 부끄러움으로 마주 대하다가
반 년이 되었을 때
잠시 휴식하기로 한 계기로
계속 쉬었습니다.

그때도 부끄러웠고
지금 생각해도 마찬가지입니다.
제 성격을 생각하면 믿지 못할 시간이었습니다.
그때 온라인 예배를 드린 이유는
천국이 아주 작은 겨자씨 같다는
믿음 때문이었습니다.

그 후로 10년이 흘러
유튜브 영상을 만들고 있는
제 모습을 스스로 보면
웃음이 납니다.
장비와 기술이 더 좋아졌고,
10 년의 시간이 지났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비슷하게
카메라 앞에 서면 진땀 빼며 앉아 있습니다.
언제쯤이면 카메라에 적응하게 될까요.
(이 부분이 주요 관전포인트 입니다. -_- )


일주일에 적어도 한 번은
누군가를 찾아가 이야기를 나누고
함께 기도하는 게
일상의 한 토막이었습니다.
몇 달간 전에 없던 전염병을 경험하며
만나고 듣는 사람들의 고민과 아픔을
알게 되었습니다.
유튜브Live를 통해
온라인으로는 이런 방식이
어떨지 궁금해서 시험해보려고도 합니다.

시간이 많이 흐른 후에
다시 외국으로 촬영을 떠나게 되면
그곳에서도 유튜브 라이브를 해보고 싶습니다.
낯선 풍경 속에서 살아가는
누군가의 이야기도 들어보고
기도할 수 있는 시간도 상상해 봅니다.

다음 주나, 그다음 주부터
일주일에 한두 번씩
유튜브 라이브를 시작하려 합니다.
그.런.데. 작은 문제가 생겼습니다.

출근시간에 유튜브 라이브를
하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를 묻는 질문을 스토리에 올렸더니
90% 이상 저녁이 좋다는
압도적인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사설이 길었네요.
#묻고싶은질문 이 하나 있습니다.
라이브에 참여하지 않으셔도 되니까
(내가 좋다 싶은 요일, 내가 괜찮다 싶은 시간)을
편하게 댓글 달아주세요.
이유를 알려주셔도 좋구요.
예: 월 화 목 / pm10,

날짜와 시간이 정해지면
테스트 버전이라도 시작해보고
카메라에 익숙해지면 우리 자주 만나요~


#방송사고 #유튜브Live준비중 #이요셉의럽앤포토
#댓글부담스러운분계실것같아서
#스토리로도질문올려놓을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