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저거 혹시 그거 아냐?
18873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8873,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저거 혹시 그거 아냐?

“오빠, 저거 혹시 그거 아냐?”
꽃피운 블루베리 나무를 보고
아내가 말했습니다.

아내는 이야기를 할 때 고유명사 대신
대명사를 붙이곤 합니다.
그래서 가끔 아내가 이렇게 이야기하면
아이들과 함께 그게 뭔지를
탐정이 되어 추리하곤 합니다.
이번에는 질문에 맞춰 즉각 대답했지요.

“아니, 저건 그거 아냐.
그건 반고흐의 아몬드꽃이야.”

“아. 그렇구나.
그런데 어떻게 알았어?
내가 말한 그게
그걸 가리킨다는걸?”

그러게요.
당연한 답인 것처럼 말했지만
아내의 모호한 문장을 듣고
어떻게 알 수 있었을까요?

아내와 닮은 부분도 있지만
다른 것 투성입니다.
꼼꼼하고 집중하는 아내와
덤벙대고 비약적인 저와의 차이는
아직도 매워지지 않고 있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함께 한
시간들은 서로에 대해 알게 만듭니다.

예를 들면, 누군가의 질문에
아내가 주저할 때면
그 머뭇거림이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이라는 것을
함께 한 시간을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오늘도 누군가에게 고민을 전해 들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과 사랑을 하고
사랑해서 함께 하게 되었지만
매일 사랑이 아니라 갈등을 경험하게 된다고,
나와 너무 다른 상대를 경험하며
잘못된 만남이 아니었을까를 염려합니다.

갈등은 우리 인생에 피할 수 없는 것이라고
전제합니다.
문제없는 인생을 기대하면
매일 마주 대하는 현실은 도리어 비극이 됩니다.
물론 갈등을 경험하며
풀어나갈 방법을 고민해야 하지만

한편에서는
물리적인 시간 자체도 필요합니다.
서로 다른 인생을 살아온
상대를 이해하기 위한
필수 요소가 시간이기 때문입니다.
누군가는 그 최소단위를 10년이라 말합니다.

인생의 모호한 질문마다
정답을 가져다 댈 수 없지만
시간 속에 답이 숨어 있다면
오늘을 품고 살아가는 것,
갈등하며 하루를 살아가는 것,
씨름하는 매일의 시간 안에서
함께 살아갈 수 있는 해답들을
캐낼 수 있지 않을까요?

#시간 #가장모호한답이지만 #놀라운신비 #결혼을배우다
#시간의주인 #주님께묻습니다 #오늘살아가는해답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