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한계를 넘는다는 것
18883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8883,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한계를 넘는다는 것

일상에 새로운 작업 하나가 들어오면
하루의 일상이 흔들립니다.
망가지고 싶지 않은 시간들을
가만 놔둔 채로 새로운 일을 하려니
쉽지가 않습니다.
그래서 자꾸만 잠을 줄이게 됩니다.


청년 시절, 자취방의 벽에
다짐하는 글들을 잔뜩 적어 놓았습니다.
그중 하나가 ‘미쳐야 미친다’

우유부단한 성격 탓에
나를 몰아세우지 않으면
결과물이 나오지 않는다는 것을
알기에 적어 놓은 글입니다.

그 글을 따라 살아가다 보니
워커홀릭이 되어서
잠자는 시간 외에는 쉬는 것도 몰랐습니다.

마음으로는
새로운 작업들을
밤을 새서라도
이것저것 해내고 싶습니다.

하지만 배웁니다.
내가 한계를 가진 사람이라는 것을,
한계를 넘는다는 것이
멋진 말인 것 같지만
한계를 넘기 위해 희생해야 할
많은 것들이 있습니다.
건강, 관계, 가족, 말씀과 기도..

그래서 매일 다짐합니다.
하지 않아서 후회할 수 있지만
한계의 선은 넘지 않겠다고..
하나님이 내게 허락하신 것까지
오늘과 내일,
또 성실하게 살아가겠습니다.

<노래하는풍경#1123>

#무엇이정답인지 #알수없지만 #스스로에게다짐합니다
#하나님 #허락하신곳까지 #걸으면 #그것으로충분하다고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