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역사와 약속와 성취를 알게 된다면
19729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9729,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역사와 약속와 성취를 알게 된다면

온유가 말씀을 읽다가
신약에 나오는 말씀의 성취를
궁금해하길래, 간단하게
구약에 나타난 말씀들이
어떻게 성취되었는지를 말해주었더니
놀라워했다.

우리가 당연하게 여기는
문자의 말씀이
수천 년 속에 어떻게
성취되었는지를
알게 되면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이런 시간을 보내고
온유는 이번 연도에
성경을 2독은 하겠다며 그 과정에서
성경 한 자도 빼놓지
않겠다고 결심했다.

“아빠, 정액이 뭐야?”
온유의 물음에 당황하지
않는 표정으로 물었다.
다말의 이야기에 나오는
사건이었다.
응. 난자가 있고 정자가 있고..
“그런데 어떻게 정액을
바닥에 버릴 수가 있지?”

이해되지 않는 성경을
읽어 나가는 모습이
기특하기도, 당황스럽기도 했다.
더더구나, 문화나 상황으로도
이해되지 않는 다말 사건은
놀랍게도 예수님의
족보로 이어지게 된다.

이삭의 장자가 아닌 야곱을 통해
또 장자인 르우벤이나
장자의 권리를 가진 요셉이 아닌
유다를 통해..

[창44:33-34, 새번역]
33 그러니, 저 아이 대신에 소인을
주인어른의 종으로 삼아 여기에 머물러 있게 해 주시고,
저 아이는 그의 형들과 함께 돌려보내 주시기를 바랍니다.
34 저 아이 없이, 제가 어떻게 아버지의 얼굴을 뵙겠습니까?
그럴 수는 없습니다. 저의 아버지에게 닥칠 불행을,
제가 차마 볼 수 없습니다.”

성경이 그렇게 말하지는 않지만
심정적으로,
형제와 가족을 대표한 유다의
대가 지불이 장자의 지분을 얻게 된
이유는 아닐까 생각한다.
마치, 블레셋 앞에
온통 두려워 떨던 이스라엘 백성앞에
여호와의 이름으로 전장에
나간 소년 다윗처럼..

여호와의 총회에
영원토록 들 수 없는
모압 여인 룻을 통해,
이방 나라의 매춘부, 라합을 통해,
다윗의 아내가 아닌
우리야의 아내를 통해

이런 온통 실수투성이인
인간의 역사 속에
하나님은 이토록 놀랍게
개입하셔서,
구약의 수많은 약속들을
온전히 성취하신 구원의 걸음을
조금씩 알게 되면 놀라지 않을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