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내가 노래하는 풍경 #93
9818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9818,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내가 노래하는 풍경 #93

아버지의 인자하심이 날마다 새롭다.
주님이 나를 사용하시게 하기 위해
나는 날마다 나를 쳐 그분의
기쁘신 통로가 되길 소망한다.

손을 뻗으면 닿을 듯한 아버지의 임재가
내가 사는 생(生) 동안 늘 함께 하길 기도합니다.
깊은 밤. 꿈속에서도 당신과 노니며
그 사랑 가운데 잠기길 원해요..
사랑합니다. 나의 신랑 되신 주님..

[내가 노래하는 풍경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