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내가 노래하는 풍경 #99
9831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9831,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내가 노래하는 풍경 #99

 

가슴에 작은 멍이 하나 있었다.
그것은 슬픔이었다.내 슬픔이야 훌훌 털면 되지만,
내 슬픔이 아닐 때
그것이 바로 중보기도를 위한 무게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노래하는 풍경 #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