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내가 노래하는 풍경 #110
9982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9982,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내가 노래하는 풍경 #110

자신이 벌레만도 못한 사람 같다고 여기는 아이야.

너로 날카로운 새 타작 기계로 삼으셔서
그동안 커다란 벽 같은 절망의 산들을
쳐서 부스러기로 만들겠다.

목이 말라 갈증으로 혀가 마를 때도
네 앞에 강을 열고 마른 땅을 샘의 근원이 되게 하겠다.
광야에 백향목과 여러 나무들이 자랄 것이다.

그러니 두려워 말라.
두려워 말라..
내가 너를 도울 것이라.

(사 41 :14~20)

[내가 노래하는 풍경 #110]